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지금 케인은 공격수 아닌 미드필더" 리버풀 레전드 독설

한재현 입력 2021. 09. 21. 23:12

기사 도구 모음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가 심각한 부진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리버풀 레전드 그레이엄 수네스는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현재 케인을 보면 공격수가 아니라 미드필더를 보는 것 같다"라고 일침을 남겼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케인은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에서 페널티 박스 내 터치가 리버풀 수비수 조엘 마티프보다 적다"라며 뼈를 때렸다.

그만큼 케인의 부진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가 심각한 부진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를 향한 의심의 시선이 계속되고 있다.

리버풀 레전드 그레이엄 수네스는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현재 케인을 보면 공격수가 아니라 미드필더를 보는 것 같다”라고 일침을 남겼다.

케인의 올 시즌 행보는 정말 심각하다. 리그 4경기 동안 골은 물론 도움도 기록하지 못했다. UEFA 컨퍼런스리그 예선 1경기에서 2골이 전부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케인은 올 시즌 현재까지 리그에서 페널티 박스 내 터치가 리버풀 수비수 조엘 마티프보다 적다”라며 뼈를 때렸다. 그만큼 케인의 부진을 강조했다.

케인은 토트넘의 해결사이자 에이스였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체스터 시티 이적을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그 후유증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시너지 효과를 냈던 손흥민의 부담도 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