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현지 언론의 엄지, "황의조는 보르도 최고의 스트라이커"

이균재 입력 2021. 09. 22. 03:18 수정 2021. 09. 22. 03:21

기사 도구 모음

팀에 시즌 첫 승을 안긴 황의조(보르도)가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황의조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전반 7분과 후반 35분 연속골을 기록하며 5경기 무승 늪에서 허덕이던 보르도에 시즌 첫 승을 안겼다.

카르팡티에는 "황의조는 자신이 보르도 최고의 스트라이커라는 걸 재증명했다"면서 "득점원이 없는 팀에서 지난 시즌부터 14골을 기록했다"고 엄지를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보르도.

[OSEN=이균재 기자] 팀에 시즌 첫 승을 안긴 황의조(보르도)가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황의조는 지난 19일(한국시간) 열린 2021-22 프랑스 리그1 6라운드 생테티엔과 원정 경기서 팀의 2골을 모두 책임지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전반 7분과 후반 35분 연속골을 기록하며 5경기 무승 늪에서 허덕이던 보르도에 시즌 첫 승을 안겼다.

현지 언론도 황의조에게 찬사를 보냈다. 보르도 지역지 지롱댕 포에버는 21일 클레망 카르팡티에 기자가 황의조를 극찬했다고 보도했다.

카르팡티에는 “황의조는 자신이 보르도 최고의 스트라이커라는 걸 재증명했다”면서 “득점원이 없는 팀에서 지난 시즌부터 14골을 기록했다”고 엄지를 세웠다.

그러면서 "황의조가 생테티엔전 막판 기록한 골은 기술적인 정확도를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dolyng@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