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서울

집단 하향곡선 그리는 LG 타자들, 홍창기 트윈스로 만족할 수 없다

윤세호 입력 2021. 09. 23. 07:30

기사 도구 모음

타격 사이클은 커리어 내내 요동친다.

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국가대표 3번 타자를 포함해 3, 4년 동안 상승곡선을 그렸던 타자도 유독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홍창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타자가 내리막인 LG 얘기다.

타자들 대부분이 전성기에 돌입한 연령대였고 홍창기를 통해 숙원사업이었던 완성형 리드오프도 확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 트윈스 외야수 홍창기. 서울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타격 사이클은 커리어 내내 요동친다. 그래서 유독 잘 되는 시즌이 있으면 안 되는 시즌도 있다. 그래도 이렇게 타자들이 집단 하향곡선을 그리는 경우는 드물다. 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국가대표 3번 타자를 포함해 3, 4년 동안 상승곡선을 그렸던 타자도 유독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홍창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타자가 내리막인 LG 얘기다.

여러 타격지표에서 중간 이상이었던 지난해 모습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2020년 LG는 팀 타율 0.277로 4위, 팀 OPS 0.777로 4위였다. 팀 홈런은 149개로 3위, 803득점으로 득점 부문도 4위였다. 마운드에 의존해온 팀이 2020년은 타선의 힘으로도 승리했다. 그래서 올시즌에 대한 기대도 컸다. 타자들 대부분이 전성기에 돌입한 연령대였고 홍창기를 통해 숙원사업이었던 완성형 리드오프도 확보했다.

그런데 홍창기만 돋보인다. 홀로 팀을 이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공수에서 기복없이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국가대표 중심타자 강백호, 이정후와 출루왕 타이틀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한다. 안타와 볼넷으로 끊임없이 출루하는 홍창기가 그나마 LG 타선에서 인공호흡기 구실을 하고 있다.

다른 타자들은 긴 슬럼프에 시달린다. 채은성만 홍창기와 함께 2020년보다 나은 2021년을 보낸다. 공수겸장 센터라인 오지환과 유강남 모두 수비형으로 전락했다. 외국인타자 잔혹사에 마침표를 찍은 것으로 보였던 로베르토 라모스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인 채 잔혹사의 한 페이지를 더하고 말았다.
LG 저스틴 보어. 서울 | 연합뉴스
부지런히 새로운 카드를 펼치고 있지만 굵직한 반전은 없다. 트레이드로 영입한 이상호, 서건창, 라모스 대체 외국인타자 저스틴 보어 모두 해답으로 올라서진 못하고 있다. 특히 좌타자 보어는 타율 1할대를 맴돌면서 플래툰이 적용된다. 22일 대전 한화전에서도 좌타자 라이언 카펜터가 선발 등판하자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이미 100타석을 훌쩍 넘었는데 여전히 패스트볼에 타이밍이 늦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후반기부터 번트시도가 부쩍 늘었다. 경기 초반부터 아웃을 각오하고 주자를 진루시킨다. 빅볼을 지향했던 지난해 모습을 스스로 지우고 체질 개선에 나섰다. 코칭스태프 변화도 꾀했다. 황병일 2군 감독을 수석 및 타격코치로 올렸다. 재정비 시간이 충분했던 올림픽 브레이크 기간은 그냥 보내고 시즌 종료까지 43경기 남은 시점에서 이례적으로 코치 4명이 이동했다.

의도는 분명하다. 문보경, 이재원, 그리고 지난 18일 잠실 KIA전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 문성주 중 누군가가 타선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기를 바란다. 황병일 수석코치가 이들과 2군에서 꾸준히 호흡을 맞춰온 만큼 신예 타자들의 1군 시행착오를 최소화하는 그림을 그린다. 타율이 1할대, 혹은 2할대 초반까지 떨어진 1군 타자들의 반등을 기대할 더 이상의 여유가 없다.

약팀에도 강한 타자는 있다. 암흑기 LG도 그랬다. 2군으로 내려간 이병규 타격코치 홀로 팀을 이끌었던 시절도 있었다. 하지만 야구는 타자 몇 명으로는 승리할 수 없다. 홍창기가 아무리 출루해도 홈을 밟아야 점수가 올라가고 승리가 보인다. 홍창기는 출루율 0.457로 이 부문 2위에 올랐으나 득점은 79점으로 공동 4위다. 키움 리드오프 김혜성은 출루율 0.368에 81득점했다. 홍창기가 더 많이 득점해야 LG의 승리공식도 뚜렷해진다.

bng7@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