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이적설' 레반도프스키의 잔류 선언, "100% B.뮌헨에 집중..다른 것 생각 안 해"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9. 23. 15:49

기사 도구 모음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 바이에른 뮌헨)가 이적설을 부인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41골을 기록하는 엄청난 퍼포먼스를 과시했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는 이적설을 부인했다.

레반도프스키는 "100% 바이에른 뮌헨에 집중할 것이다. 이 팀 외에는 다른 어떤 것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며 잔류를 선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 반진혁 기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 바이에른 뮌헨)가 이적설을 부인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41골을 기록하는 엄청난 퍼포먼스를 과시했다. 이를 등에 업고 2020-21시즌 유로피언 골든슈를 수상했다.

분데스리가 소속 선수가 골든슈를 거머쥔 건 1969-70, 1971-72시즌의 게르트 뮐러 이후 처음이다.

적지 않은 나이에도 레반도프스키의 활약이 계속 되자 많은 팀들이 영입에 군침을 흘리는 중이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는 이적설을 부인했다. 계속해서 바이에른 뮌헨에 남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레반도프스키는 "100% 바이에른 뮌헨에 집중할 것이다. 이 팀 외에는 다른 어떤 것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며 잔류를 선언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