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팀 유럽 vs 팀 월드.. 테니스 '대륙 전쟁'

최병규 입력 2021. 09. 23. 17:46 수정 2021. 09. 24. 05:08

기사 도구 모음

남자골프 최대 이벤트로 꼽히는 미국-유럽 간 남자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과 흡사한 대회가 테니스 코트에서도 펼쳐진다.

남자 테니스 마지막 '그랜드슬래머'인 로드 레이버(호주)의 이름을 딴 '레이버컵'은 유럽과 비유럽 연합팀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팀 유럽 단장은 비에른 보리(스웨덴)가 맡았고 팀 월드는 코트의 '악동'으로 불렸던 존 매켄로(미국)가 이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이버컵 오늘부터 사흘간 미국서 개최
'빅3' 조코비치·나달·페더러는 모두 불참

남자골프 최대 이벤트로 꼽히는 미국-유럽 간 남자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과 흡사한 대회가 테니스 코트에서도 펼쳐진다.

남자 테니스 마지막 ‘그랜드슬래머’인 로드 레이버(호주)의 이름을 딴 ‘레이버컵’은 유럽과 비유럽 연합팀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24일부터 사흘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다. 2017년 시작돼 올해로 네 번째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탓에 취소됐다. 1927년 창설된 라이더컵보다는 역사가 훨씬 짧지만 선수 구성과 대회 방식 등에서는 닮은꼴이다. 두 팀은 선수 6명씩으로 구성된다.

‘팀 유럽’에는 US오픈 우승자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를 비롯해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 안드레이 루블료프(러시아) 등 세계랭킹 2~5위에다 마테오 베레티니(이탈리아),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가 합세한다.

이에 맞서는 ‘팀 월드’는 펠릭스 오제알리아심, 데니스 샤포발로프(이상 캐나다), 디에고 슈와르츠만(아르헨티나), 라일리 오펠카 등 10위권 세계랭커와 존 이스너(이상 미국), 닉 키리오스(호주)로 구성됐다. 객관적인 전력에선 유럽의 우위가 확연하다.

‘빅3’로 불리는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라파엘 나달(스페인), 로저 페더러(스위스)는 모두 유럽팀 자원이지만 이번 대회에는 불참했다. 지난 세 차례 대회에서도 이들은 한꺼번에 출전한 적이 없다. 첫 대회 당시 페더러와 나달이, 이듬해에는 페더러와 조코비치가 동반 출전했다. 2019년에는 조코비치가 빠지고 다시 페더러와 나달이 출전했다.

매 경기 ‘매치업’을 놓고 하루 전 단장들끼리 펼치는 두뇌 싸움도 라이더컵과 꼭 빼닮았다. 팀 유럽 단장은 비에른 보리(스웨덴)가 맡았고 팀 월드는 코트의 ‘악동’으로 불렸던 존 매켄로(미국)가 이끈다.

사흘 동안 매일 단식 3경기와 복식 1경기가 치러지는데 획득 승점은 날마다 달라진다. 첫날 이기면 1점을, 이틀째에는 2점을 받는다. 마지막 날 승리는 3점짜리다. 우승팀에겐 선수 한 명당 25만 달러(약 2억 9000만원)를 주며 패한 팀은 그 절반을 받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