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한국경제

황의조, 2경기 연속 골..몽펠리에戰 25m '캐논포'

조희찬 입력 2021. 09. 23. 18:23 수정 2021. 09. 30. 12:02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29)가 오른발 대포알 슛으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터뜨렸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의 스타드 드 라 모송에서 열린 몽펠리에와의 2021~2022 리그1 7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18분 25m 지점에서 날린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신고한 황의조의 시즌 3호골이자 2경기 연속 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황희찬 EPL 첫 '맞대결'
이강인, 레알戰서 이적 후 첫 골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29)가 오른발 대포알 슛으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터뜨렸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의 스타드 드 라 모송에서 열린 몽펠리에와의 2021~2022 리그1 7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18분 25m 지점에서 날린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신고한 황의조의 시즌 3호골이자 2경기 연속 골이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골을 보태 몽펠리에와 3-3으로 비겨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기록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선 3년6개월 만에 ‘코리안 더비’가 펼쳐졌다. 이날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토트넘의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2강전에선 울버햄프턴의 황희찬(25)과 토트넘의 손흥민(29)이 모두 그라운드를 밟았다. 황희찬은 선발 출전했고 손흥민은 후반 16분 교체 투입되면서 맞대결이 성사됐다. 한국 선수들이 잉글랜드 무대에서 다른 팀으로 함께 그라운드를 누빈 건 2018년 2월 25일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크리스털 팰리스 소속이던 이청용이 손흥민을 마주했을 때였다.

경기는 토트넘이 가져갔다. 양팀은 정규시간에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전 없이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토트넘이 3-2로 승리해 16강에 진출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마요르카에서 뛰는 이강인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의 원정에서 골을 터뜨렸다. 지난달 말 발렌시아를 떠나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은 뒤 터뜨린 첫 골이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