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18개월안에 감독".. '유사감독행위' 호날두, 진짜 맨유 이끌까

강필주 입력 2021. 09. 23. 19:56

기사 도구 모음

'유사감독행위'로 비판을 받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조만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사령탑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셔우드는 "호날두가 조세 무리뉴 감독이 있었다면 그랬을지 모르겠다. 왜 그가 맨 앞에 서서 그렇게 지시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느꼈는지 물어봐야 한다"면서 "우리는 국가대표 경기였던 유로에서도 외치는 모습을 봤다. 그는 감독이 될 것이다. 100%다. 나는 18개월 안에 맨유 감독이 된다는 것에 베팅할 것"이라고 놀라운 예상을 내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토크스포츠

[OSEN=강필주 기자] '유사감독행위'로 비판을 받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조만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사령탑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호날두는 지난 15일(한국시간) 1-2로 역전패한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1차전 영보이스(스위스)와 원정경기에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호날두는 1-1로 맞선 후반 27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함께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하지만 호날두는 벤치에 앉아 있지 않고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서 있는 터치라인에 서서 동료 선수들을 독려하고 심판에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치 감독 권한을 침범한 것 같은 행동을 한 것이다. 이를 두고 리오 퍼디난드, 마틴 키언 등 여러 전문가들이 호날두의 행동을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키언은 18일 영국 '토크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자신의 분수를 알아야 한다. 그는 앉아야 한다"고 지적하며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있었다면 그러지 못했을 것"이라고 호날두의 행동을 지적했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에 따르면 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팀 셔우드(52)는 베팅사이트 '래드브록스'와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터치라인에 서 있는 것은 괜찮다고 생각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그것을 받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셔우드는 2+1년 계약을 맺은 호날두가 계약 만료 후 바로 맨유 사령탑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셔우드는 "호날두가 조세 무리뉴 감독이 있었다면 그랬을지 모르겠다. 왜 그가 맨 앞에 서서 그렇게 지시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느꼈는지 물어봐야 한다"면서 "우리는 국가대표 경기였던 유로에서도 외치는 모습을 봤다. 그는 감독이 될 것이다. 100%다. 나는 18개월 안에 맨유 감독이 된다는 것에 베팅할 것"이라고 놀라운 예상을 내놓았다. 

실제 호날두는 우승을 차지했던 유로 2016 때 포르투갈 대표팀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보여줘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프랑스와 결승전 때 무릎 부상으로 교체됐던 호날두는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 옆에서 '유사감독행위'를 한 적이 있다. 

한편 셔우드는 왓포드, 노리치 시티, 블랙번 로버스, 토트넘, 포츠머스, 코벤트리 시티에서 선수생활을 했고 토트넘과 아스톤빌라 사령탑을 맞기도 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