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원했던 결과 아니지만.." 황희찬, 감사 인사와 함께 '흥민이형'과 인증샷 공유

하근수 기자 입력 2021. 09. 23. 21:0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29)의 토트넘 훗스퍼를 상대한 울버햄튼의 황희찬(25)이 팬들의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손흥민과의 '인증샷'을 공유했다.

울버햄튼은 2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풋볼 리그컵(EFL컵) 3라운드(32강)에서 토트넘 훗스퍼와 2-2 무승부를 거둔 뒤 승부차기에서 2-3으로 패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황희찬 SNS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손흥민(29)의 토트넘 훗스퍼를 상대한 울버햄튼의 황희찬(25)이 팬들의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손흥민과의 '인증샷'을 공유했다.

울버햄튼은 23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풋볼 리그컵(EFL컵) 3라운드(32강)에서 토트넘 훗스퍼와 2-2 무승부를 거둔 뒤 승부차기에서 2-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울버햄튼의 EFL컵은 3라운드에서 마침표를 찍었다.

황희찬은 이번 여름 라이프치히를 떠나 울버햄튼으로 이적하며 영국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화려한 입단식으로 주목을 받았던 황희찬은 9월 A매치 일정 소화 이후 울버햄튼으로 복귀한 뒤 데뷔전 데뷔골까지 성공시켰다. 이달 초 벌어진 EPL 4라운드 왓포드전에서 교체 투입된 황희찬은 골문 앞에서 침착함을 유지하고 세컨볼을 밀어 넣으며 골맛을 봤다.

2경기 연속 교체 투입으로 기회를 받던 황희찬이 EFL컵에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파비오 실바, 다니엘 포덴세와 함께 공격진을 구성한 황희찬은 풀타임 활약하며 울버햄튼의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내내 적극적으로 토트넘 수비진을 괴롭힌 황희찬은 전반 37분 린더 덴동커의 추격골이 터진 코너킥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후반전 황희찬은 자리를 옮겨 스트라이커 역할을 수행했다. 후반 12분 황희찬의 전방 압박을 통해 탕귀 은돔벨레의 소유권을 차단한 울버햄튼은 이후 포덴세의 동점골까지 얻으며 결실을 맺었다. 비록 승부차기 끝에 패배했지만 황희찬은 울버햄튼의 공격진 가운데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경기 종료 이후 서로의 유니폼을 교환하며 포옹을 나눴다. 국내 팬들은 물론 현지 반응 역시 뜨거웠다. 이러한 가운데 황희찬은 SNS를 통해 "원했던 결과는 아니었지만, 놀라운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늦은 시간까지 응원 보내주셔서 저도 흥민히형도 더 특별하고 멋진 경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뜻깊은 경험을 한 황희찬은 이제 리그 일정에 집중한다. 울버햄튼은 오는 26일 EPL 5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과 맞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사진=황희찬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