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안우진 위력투로 6연패 탈출, 홍원기 "좋은 분위기로 경기 운영"[MD코멘트]

입력 2021. 09. 23. 22:16

기사 도구 모음

"초반에 점수를 뽑아서 좋은 분위기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초반 점수를 뽑아서 좋은 분위기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6회 송성문의 추가타점이 나와 분위기를 지킬 수 있었다. 2회 예진원의 수비와 8회 김주형의 좋은 수비가 나와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초반에 점수를 뽑아서 좋은 분위기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키움이 6연패를 끊었다. 선발투수 안우진이 23일 고척 NC전서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사적 모임 및 술판 논란 관련 징계를 마치고 복귀, 5⅔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시즌 4승(7패)을 챙겼다.

타선에선 2-1로 앞선 6회 송성문과 박병호의 추가 적시타가 터진 게 결정적이었다. 불펜이 3점 리드를 지키면서 팀 6연패를 끊었다. 전날 9회말에 김성현에게 동점 솔로포를 맞고 블론세이브를 범한 마무리 김태훈이 1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따냈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초반 점수를 뽑아서 좋은 분위기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6회 송성문의 추가타점이 나와 분위기를 지킬 수 있었다. 2회 예진원의 수비와 8회 김주형의 좋은 수비가 나와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홍원기 감독. 사진 = 고척돔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