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K스포츠

6연패 탈출 홍원기 감독 "6회 송성문 타점으로 승기 잡았다" [경기 후 말말말]

김지수 입력 2021. 09. 23. 22:30

기사 도구 모음

키움 히어로즈가 6연패 탈출과 함께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2차전에서 4-1로 이겼다.

키움은 이날 선발투수 안우진이 5⅔이닝 1실점 10탈삼진으로 호투한 가운데 김혜성 4타수 1안타 1타점, 송성문 4타수 2안타 1타점, 박병호 4타수 1안타 1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제 몫을 해주면서 NC를 제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키움 히어로즈가 6연패 탈출과 함께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12차전에서 4-1로 이겼다.

키움은 이날 선발투수 안우진이 5⅔이닝 1실점 10탈삼진으로 호투한 가운데 김혜성 4타수 1안타 1타점, 송성문 4타수 2안타 1타점, 박병호 4타수 1안타 1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제 몫을 해주면서 NC를 제압했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3일 고척 NC 다이노스전에 앞서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서울 고척)=김재현 기자
김성진-이승호-김태훈으로 이어진 불펜진도 각각 7, 8, 9회를 실점 없이 막아내고 NC의 추격을 잠재웠다. 조상우가 휴식을 취한 가운데 3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키움은 이날 승리로 길고 길었던 6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NC를 반 경기 차로 따돌리고 공동 5위에서 단독 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올 시즌 NC와의 상대 전적에서도 8승 4패의 절대 우위를 유지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경기 후 "초반 점수를 뽑으면서 좋은 분위기 속에 게임을 운영할 수 있었다"며 "6회말 송성문의 추가 타점으로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 "2회초 예진원, 8회초 김주형의 좋은 수비로 상대의 흐름을 끊어 놓을 수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척(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