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데일리안

한국 여자축구, 홈팀 우즈벡까지 완파 "목표는 우승"

김태훈 입력 2021. 09. 23. 23:33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연승으로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했다.

콜린 벨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축구대표팀(FIFA랭킹 18위)은 23일(한국시각)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팍타코르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E조 2차전에서 홈팀 우즈베키스탄(FIFA랭킹 43위)을 4-0 완파했다.

한국을 꺾기만 하면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2차전 승리로 조 1위를 확정, 아시안컵 본선행 티켓을 획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축구대표팀, 우즈벡 4-0 대파하고 아시안컵 본선행
벨 감독, 아시안컵 우승 목표 내걸며 많은 A매치 필요성 제기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 ⓒ KFA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연승으로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했다.


콜린 벨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 축구대표팀(FIFA랭킹 18위)은 23일(한국시각)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팍타코르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E조 2차전에서 홈팀 우즈베키스탄(FIFA랭킹 43위)을 4-0 완파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우즈벡 역시 1차전에서 몽골을 12-0으로 꺾었다. 순위는 물론 승점과 골득실까지 한국과 같았던 홈팀 우즈벡은 결연한 표정으로 경기에 나섰다. 한국을 꺾기만 하면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


한국은 전반 17분 지소연 프리킥이 상대 수비수 머리에 맞고 들어가는 자책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홈팀 우즈벡이 거세게 달려들었지만 한국은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6분에는 최유리가 추가골을 터뜨려 2-0으로 달아났고, 후반 43분과 추가시간 문미라가 연속골을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2차전 승리로 조 1위를 확정, 아시안컵 본선행 티켓을 획득했다. 본선행 티켓은 각 조 1위에만 주어진다. 2022 아시안컵은 인도에서 개최된다.


경기 후 벨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내용 보다 승리가 더 중요한 경기였다. 선수들이 침착함을 유지하면서도 빠르게 움직여 승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며 “아시안컵 우승이 목표”라며 더 많은 A매치의 필요성을 말했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