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토트넘 올 뻔한 폰세카 "파라티치 온 후로 결렬됐다"

김재민 입력 2021. 09. 24. 10:03

기사 도구 모음

폰세카 감독이 토트넘 부임을 앞두고 협상이 결렬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파울로 폰세카 AS 로마 감독은 지난 여름 토트넘 홋스퍼의 신임 사령탑 후보 중 하나였다.

그러나 폰세카 감독과의 협상은 갑작스럽게 중단됐고, 이후 토트넘은 돌고 돌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을 선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폰세카 감독이 토트넘 부임을 앞두고 협상이 결렬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파울로 폰세카 AS 로마 감독은 지난 여름 토트넘 홋스퍼의 신임 사령탑 후보 중 하나였다. 사실상 발표만 남겨둔 상태까지 협상이 진전되기도 했다. 그러나 폰세카 감독과의 협상은 갑작스럽게 중단됐고, 이후 토트넘은 돌고 돌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을 선임했다.

2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폰세카 감독이 당시 상황을 돌이켜봤다.

폰세카 감독은 "합의가 됐다. 우리는 프리시즌을 계획하고 있었고 토트넘은 공격적인 축구를 구사하는 감독을 원했다. 발표는 안 됐지만 우리는 프리시즌 선수들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토트넘 부임이 임박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새 매니징 디렉터(파비오 파라티치) 오면서 상황이 변했다. 우리는 몇몇 생각에서 동의하지 못했고 그는 다른 감독을 원했다"고 말했다.

파라티치 디렉터가 오면서 젠나로 가투소 감독이 토트넘 신임 사령탑 후보로 떠올랐으나 이후 토트넘 팬들의 반대로 협상이 무산된 후 누누 감독이 토트넘 지휘봉을 잡았다.

샤흐타르 도네츠크, AS 로마 등을 이끈 폰세카 감독은 공격적인 축구 철학으로 유명하다. 지나치게 공격적인 탓에 수비 불안을 야기하고, 상대를 가리지 않고 공격 일변도로 나서면서 결과를 그르친다는 단점이 부각될 만큼 공격적인 감독이다.

폰세카 감독은 "나는 몇몇 원칙이 있다. 위대한 팀의 감독이 되고 싶지만 올바른 프로젝트와 내 생각과 내 방식을 믿는 사람들이 있는 팀에 있기를 원한다. 그것은 그 매니징 디렉터와 함께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토트넘 기존 수뇌부는 폰세카 감독의 공격 축구를 원했던 모양이다. 폰세카 감독은 "다니엘 레비 회장과 스티브 히첸 스포팅 디렉터는 매력적이고 공격적인 축구를 구사하는 팀을 만들기를 요구했고 나는 준비돼 있었다. 나는 다른 방식을 할 수 없다. 내가 지도한 팀은 모두 그런 성향이었다. 빅클럽을 상대로도 그랬다. 나는 박스 주변에서 수비하는 팀을 보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토트넘은 리그 5경기에서 3승 2패 승점 9점으로 7위를 달리고 있다. 표면적인 성적은 나쁘지 않으나 5경기에서 3골에 그친 공격력이 문제점으로 지적받고 있다.(자료사진=파울로 폰세카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