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또 퇴장당한 바르사 감독, "이 나라에선 뭐만 하면 퇴장이야"

이현호 기자 입력 2021. 09. 24. 10:42

기사 도구 모음

로날드 쿠만 바르셀로나 감독이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했다.

이 장면 직후 쿠만 감독은 주심에게 강하게 어필했다.

쿠만은 어이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은 뒤 상대 감독과 악수하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이어 "이 나라(스페인)에서는 아무것도 안 해도 퇴장이다. 주심이 내게 '태도가 문제야'라고 말했다. 이해를 못하겠다"라고 분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스트 일레븐)

로날드 쿠만 바르셀로나 감독이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 오전 5시(한국 시각) 스페인 카디스의 에스타디오 누에보 미란디야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라 리가 5라운드에서 카디스와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 추가에 그친 바르셀로나는 리그 7위에 자리했다. 아직 다른 팀들보다 1경기 덜 치른 시점이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멤피스 데파이, 루크 데 용, 유수프 데미르를 선발 쓰리톱으로 꺼냈다. 리그 하위권 팀과 0-0 접전을 펼치던 중 악재가 겹쳤다. 핵심 미드필더 프렝키 데 용이 후반 20분에 거친 태클을 했다는 이유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4분 전에 첫 옐로카드를 받은 데 용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후반 막판에는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경고를 받았다. 경기가 진행 중이던 때 또 다른 공 하나가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왔다. 당시 카디스가 역습을 하고 있었는데 부스케츠가 다른 공으로 카디스 공격수를 맞힌 것이다. 이를 본 주심은 부스케츠에게 경고를 꺼냈다.

이 장면 직후 쿠만 감독은 주심에게 강하게 어필했다. 주심은 쿠만 감독에게 다가가 퇴장을 명령했다. 쿠만은 어이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은 뒤 상대 감독과 악수하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쿠만은 올해 4월 그라나다와의 홈경기에서도 퇴장을 당한 바 있다.

쿠만 감독은 '바르사 TV' 인터뷰를 통해 "주심은 내가 화를 내서 레드카드를 준 게 아니다. 경기를 멈추고 세컨드 볼을 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에 퇴장을 명령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나라(스페인)에서는 아무것도 안 해도 퇴장이다. 주심이 내게 '태도가 문제야'라고 말했다. 이해를 못하겠다"라고 분노했다.

한편 바르셀로나는 리그 개막 후 5경기에서 8득점에 그쳤다. 이는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홀로 넣은 득점 수와 동률이다. 게다가 바르셀로나 역대 기록을 돌아볼 때 2003-2004시즌 이후 최저 득점이다. 리오넬 메시를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떠나보낸 뒤 깊은 침체기에 빠진 듯하다.

글=이현호 기자(hhhh@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