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기레순스포르전 2-1 승리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09. 24. 10:55

기사 도구 모음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24일(한국시각) 김민재의 페네르바체는 터키 이스탄불 쉬크뤼 사라졸루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레순스포르와의 터키 쉬페르리그 6라운드를 2-1승리로 장식했다.

김민재는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포함 공식전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페네르바체는 이후 후반 35분 기레순스포르의 술래만 두카라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으나 추가 실점을 막으며 2-1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한국시각) 김민재(페네르바체)가 터키 쉬페르리그 6라운드 기레순스포르전에 선발 출전해 팀의 2-1승리에 기여했다. /사진=페네르바체 공식 인스타그램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24일(한국시각) 김민재의 페네르바체는 터키 이스탄불 쉬크뤼 사라졸루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레순스포르와의 터키 쉬페르리그 6라운드를 2-1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중앙수비수로 맹활약하며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민재는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포함 공식전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했다.

김민재는 이날 전반 2분 터진 선제골의 출발점 역할을 했다. 김민재의 패스가 디에고 로시의 크로스를 거쳐 페르디 카디오글루의 왼발 슛으로 이어진 것이다. 페네르바체는 이후 전반 40분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실점 위기에 놓였으나 상대가 실축하며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상태로 마무리했다. 

페네르바체는 후반전에도 메수트 외질의 득점으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외질은 후반 9분 머르김 베리샤의 패스를 받은 직후 상대 골대 앞에서 침착하게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페네르바체는 이후 후반 35분 기레순스포르의 술래만 두카라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으나 추가 실점을 막으며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페네르바체는 리그 4위(승점 13)에 위치했다.

김태욱 기자 taewook970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