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대표팀 선배' 피구, "호날두, 맨시티보다 맨유 이적이 최고의 선택"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9. 24. 11:02

기사 도구 모음

포르투갈 대표팀 선배 루이스 피구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를 환영했다.

이어 "호날두가 맨시티로 이적했다면 많은 걱정거리가 생겼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맨유에서 역사를 썼고 팬들도 그를 사랑한다. 커리어를 마무리할 수 있는 최고의 팀이라고 생각한다. 크고 작은 문제를 줄이고 역사를 이어가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 반진혁 기자]

포르투갈 대표팀 선배 루이스 피구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를 환영했다.

피구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를 통해 "호날두의 맨체스터 시티보다 맨유 이적이 최고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날두가 맨시티로 이적했다면 많은 걱정거리가 생겼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맨유에서 역사를 썼고 팬들도 그를 사랑한다. 커리어를 마무리할 수 있는 최고의 팀이라고 생각한다. 크고 작은 문제를 줄이고 역사를 이어가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여름 이적 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선수 중 한 명은 호날두였다. 유벤투스와 결별하고 행선지 물색에 열을 올렸다. 파리 생제르망 등 자금력이 두둑한 팀과 연결됐다. 특히, 맨시티와도 이야기가 오갔다.

호날두의 친정팀 맨유도 영입을 위해 움직였다. 은사 알렉스 퍼거슨 경까지 직접 나서면서 러브콜을 보냈다.

퍼거슨 경은 "호날두가 맨시티에서 뛰는 것을 상상할 수 없었다"며 맨유 복귀 추진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맨유로 복귀한 호날두는 왕의 귀환을 알리는 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3경기에서 4골을 기록하는 등 팀 공격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