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김민재 활용 극대화' 페네르바체, 스토퍼로 위치 변화 실험

김정용 기자 입력 2021. 09. 24. 11:15

기사 도구 모음

페네르바체가 핵심 수비수 김민재의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위치 변화를 시험하고 있다.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은 김민재를 3-4-2-1 포메이션의 스리백 중 한가운데에 세우려 영입했고, 이제까지 그렇게 활용해 왔다.

페레이라 감독은 스위퍼 김민재, 스토퍼 아지즈 조합으로 치른 2경기에서 총 3실점하며 1무 1패에 그치자 기레순스포르전에서 두 선수의 자리를 바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민재(페네르바체).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페네르바체가 핵심 수비수 김민재의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위치 변화를 시험하고 있다.


24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쉬크뤼 사라조을루 스타디움에서 2021-2022 터키 쉬페르리그 6라운드를 가진 페네르바체가 기레순스포르에 2-1로 승리했다. 페네르바체는 승점 13점(4승 1무 1패)으로 4위에 올랐다. 선두 베식타스와 승점 1점차다.


김민재는 이번 경기도 풀타임을 소화했는데 앞선 경기들과 달라진 위치가 눈에 띄었다. 비토르 페레이라 감독은 김민재를 3-4-2-1 포메이션의 스리백 중 한가운데에 세우려 영입했고, 이제까지 그렇게 활용해 왔다. 그런데 주전 오른쪽 스토퍼 마르셀 티세랑이 부상으로 빠지자 김민재를 오른쪽 스토퍼로 이동시켰다.


티세랑이 빠진 뒤 이미 2경기를 치렀는데, 그동안 김민재를 스위퍼 자리에 고정시킨 채 티세랑의 대체자로 터키 대표 세르다르 아지즈를 기용해 왔다. 그런데 원래 아지즈는 활동반경이 비교적 좁고 안정감이 좋은 편이라 스리백에서는 스위퍼가 더 어울리는 선수다. 시즌 초 김민재가 전력에 합류하기 전까지 아지즈가 스위퍼를 맡기도 했다. 페레이라 감독은 스위퍼 김민재, 스토퍼 아지즈 조합으로 치른 2경기에서 총 3실점하며 1무 1패에 그치자 기레순스포르전에서 두 선수의 자리를 바꿨다.


결과적으로 썩 만족스런 경기는 아니었다. 페네르바체가 승리하긴 했지만 슛 횟수에서 7회 대 8회로 오히려 열세였다. 김민재를 비롯한 수비진이 감독의 구상대로 작동할 경우 수비뿐 아니라 공격이 강화되는 효과가 있어야 한다. 스리백의 강력한 전진수비를 바탕으로 속공 기회를 많이 만들어내려는 페레이라 감독의 구상이 잘 실현되지 않았다. 경기 중 김민재가 다시 스리백의 중앙으로 돌아가는 대목도 보였다.


후반 15분에는 아지즈까지 빠지면서 원래 윙백인 필립 노박을 스리백의 일원으로 기용해야 했다. 노박이 184cm로 센터백을 소화하기에 손색 없는 신체조건을 갖췄다는 점에서 오히려 묘안이 될 수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노박 투입 후 한 골을 내줬다.


티세랑의 부상 공백과 함께, 주전 센터백인 설러이 어틸러와 김민재가 지친 기색이 있었다. 두 선수 모두 9월 초 A매치 일정을 헝가리와 한국 대표팀에서 전경기 풀타임으로 소화했다. 이어 페네르바체로 돌아온 뒤에도 일주일에 2경기씩 꼬박꼬박 전경기 풀타임에 가까운 일정을 소화 중이다. 김민재는 전경기 풀타임이었고, 설러이는 단 한 경기 후반에 교체된 것이 전부였다. 지칠 만한 시점이다.


김민재의 기대치에 비해 좋은 경기는 아니었지만, 그럼에도 큰 부담을 잘 소화해낸 경기였다. 김민재의 기록은 개인 점유율 6.8%(이하 '후스코어드' 기준)로 두 팀 통틀어 최다였고, 볼 터치 80회로 2위였다. 패스 성공률은 89%로 준수했다. 동료에게 연결된 패스는 59%로 경기 최다였다. 빌드업의 기점이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공중볼 경합 2회 모두 승리, 공 탈취 1회, 가로채기 1회, 걷어내기 5회 등 수비적인 기록도 준수했다. 다만 공을 빼앗긴 횟수 2회, 반칙 3회 기록에서는 평소보다 몸이 좀 무거웠다는 것이 드러난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