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152km 강속구 탁!' 사구 맞은 양의지는 후배를 먼저 챙겼다 [SC스토리]

박재만 입력 2021. 09. 24. 13:01

기사 도구 모음

자칫하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던 상황에서도 투구에 맞은 양의지는 후배 안우진을 먼저 챙겼다.

바로 다음 이닝 4회초 1사 1루 키움 안우진의 2구째 152km 몸쪽 직구가 그만 NC 양의지에 왼쪽 팔꿈치로 향했다.

키움 안우진도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한 뒤 미안한 마음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모자를 벗고 양의지를 향해 고의성이 전혀 없었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런 후배의 모습을 본 양의지도 괜찮다는 손짓을 보내며 오해가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을 잘 넘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키움 선발 안우진의 투구에 맞은 NC 양의지가 괜찮다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고척=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자칫하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던 상황에서도 투구에 맞은 양의지는 후배 안우진을 먼저 챙겼다.

공동 5위 키움과 NC의 경기가 펼쳐진 23일 고척스카이돔. 양 팀에게 경기 초반 묘한 상황이 벌어졌다. 3회말 무사 2루 NC 이재학의 132km 초구 직구가 번트를 시도하던 키움 김주형의 헬멧을 스쳤다. 박기택 구심은 이 상황을 헤드샷 자동 퇴장으로 선언했고, 호투 중이던 이재학은 갑작스럽게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바로 다음 이닝 4회초 1사 1루 키움 안우진의 2구째 152km 몸쪽 직구가 그만 NC 양의지에 왼쪽 팔꿈치로 향했다. 양의지도 순간 몸을 돌리며 피해 보려 했지만, 공의 스피드가 너무 빨랐다...둔탁한 소리와 함께 양의지의 왼쪽 보호대를 강타한 안우진의 직구는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150km가 넘는 강속구에 맞은 양의지는 통증을 참으며 1루로 향했다.

키움 안우진도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한 뒤 미안한 마음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모자를 벗고 양의지를 향해 고의성이 전혀 없었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런 후배의 모습을 본 양의지도 괜찮다는 손짓을 보내며 오해가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을 잘 넘겼다.

양의지가 1루에 도착하자 박병호는 투구에 맞은 동생의 팔꿈치 상태를 살피며 한동안 대화를 나눴다.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두 팀이지만 서로를 위하는 모습은 훈훈했다.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3회말 호투 중이던 NC 선발 이재학의 132km 직구가 키움 김주형의 헬멧에 쓰쳤다. 박기택 구심은 헤드샷 퇴장을 선언했다'
'바로 다음 이닝 키움 선발 안우진의 2구째 152km 강속구가 NC 양의지에 몸에 맞았다'
'다행히 보호대에 맞아 큰 부상은 피했지만, 고통을 호소하는 양의지의 표정'
'NC 양의지를 향해 고의가 아니라는 제스처를 취하는 키움 안우진'
양의지 "우진아 괜찮아"
박병호-양의지 '치열한 승부지만 오해는 풀고 가야죠'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