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일본의 희망' 쿠보, 목발 짚었다..당분간 결장 불가피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9. 24. 15:34 수정 2021. 09. 24. 15:45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희망' 쿠보 다케후사(20)가 당분간 결장할 전망이다.

마요르카 지역지인 <울티마 오라> 에 따르면 쿠보는 레알과의 전반전 막판 무릎 부상을 입었다.

같은 날 쿠보의 공식 SNS에 따르면 그는 "(레알과의) 경기 중 무릎을 다쳐 잠시 팀을 떠나있게 됐습니다. 소속팀 마요르카와 일본 대표팀을 도울 수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빠르게 복귀해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알 마드리드전 이후 목발을 짚은 쿠보 다케후사. 사진|스페인 언론 울티마 오라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일본의 희망' 쿠보 다케후사(20)가 당분간 결장할 전망이다. 

레알 마요르카는 23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지방 마드리드주의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1-6으로 패배했다. 마요르카는 리그 3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고 레알은 리그 4연승을 달렸다.

이날 쿠보는 오른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했다. 같이 선발 출전한 공격형 미드필더 이강인, 공격수 매튜 호피 등과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하지만 그는 전반 종료 후 교체됐고 이에 많은 이들이 그의 교체 이유에 대해 궁금해했다. 

이유는 부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요르카 지역지인 <울티마 오라>에 따르면 쿠보는 레알과의 전반전 막판 무릎 부상을 입었다. 이에 다음 경기는 물론 한 동안 결장이 예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해당 소식을 전하며 쿠보의 목발 짚은 사진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이를 보면 당분간 출전이 어려워보이는 상황이며, 현지 언론들은 한 달 이상 그가 결장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레알 마요르카 공격형 미드필더 쿠보 다케후사. 사진|라리가 사무국

쿠보는 24일 자신의 부상 소식을 직접 알리며, 복귀에 대한 의지도 불태웠다. 같은 날 쿠보의 공식 SNS에 따르면 그는 "(레알과의) 경기 중 무릎을 다쳐 잠시 팀을 떠나있게 됐습니다. 소속팀 마요르카와 일본 대표팀을 도울 수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빠르게 복귀해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