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호날두의 자동차 사랑! 맨유 패배 다음날 2억원짜리 벤틀리타고 출근

이건 입력 2021. 09. 24. 19:21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가 새로운 애마를 공개했다.

호날두는 23일 오전(현지시각) 자신의 새로운 차를 타고 맨유의 트레이닝장이 있는 캐링턴에 나타났다.

호날두의 부재가 아쉬웠다.

포브스는 호날두가 올해 총 1억 2500만달러(1470억원)를 벌어들일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캡쳐=데일리미러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가 새로운 애마를 공개했다. 이번에는 16만4000파운드(2억 6400만원)짜리 벤틀리다.

호날두는 23일 오전(현지시각) 자신의 새로운 차를 타고 맨유의 트레이닝장이 있는 캐링턴에 나타났다. 전날 맨유는 홈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카라바오컵 경기에서 0대1로 졌다. 호날두는 이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맨유는 27개의 슈팅을 때렸지만 단 하나도 골망을 가르지 못했다. 호날두의 부재가 아쉬웠다.

호날두의 자동차 사랑은 유명하다. 슈퍼카를 특히 좋아한다. 140만 파운드짜리 페라리 몬자, 215만 파운드짜리 부가티 시론, 170만 파운드짜리 부가티 베이론 등을 가지고 있다.

호날두는 올해 가장 많은 돈을 번 축구 선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포브스는 호날두가 올해 총 1억 2500만달러(1470억원)를 벌어들일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