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호날두 QPR서 해트트릭 가능, 메시는 바르셀로나용" 퍼거슨 발언 재조명

이현민 입력 2021. 09. 24. 21:22

기사 도구 모음

4골 vs 0골.

전 세계 축구 소식을 다루는 더월드매거진은 24일 '호날두는 어디서나 득점하고 있는데, 메시는 역시 바르셀로나용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호날두와 메시 중 세계 최고? 많은 이가 메시라는데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하지만 호날두는 밀월, 퀸즈파크레인저스(QPR), 돈캐스터에서 뛰어도 해트트릭을 할 수 있다. 메시는 가능할지 모르겠다. 호날두는 크고 빠르다. 공중전에도 강하고 용감하다. 메시도 용감하나 그는 바르셀로나에 적합한 선수라 생각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4골 vs 0골.

올여름에 유니폼을 바꿔 입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오넬 메시(34, 파리 생제르맹)의 성적표다.

알렉스 퍼거슨(79) 경이 옳았던 걸까.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떠난 후 침묵을 지키고 있다.

전 세계 축구 소식을 다루는 더월드매거진은 24일 ‘호날두는 어디서나 득점하고 있는데, 메시는 역시 바르셀로나용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매체에 따르면 몇 년 전부터 축구팬들 사이에서는 ‘과연 메시가 바르셀로나가 아닌 다른 팀에서 활약할 수 있을까’라는 논쟁이 계속됐다.

이번 시즌 PSG에서 그 답이 나오겠지만. 메시는 파리에서 진가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조금 더 발을 맞추면 골을 넣을 수 있다. 그러나 현 시점에 바르셀로나에서 보였던 성능은 종적을 감췄다.

이런 메시와 항상 비교되는 선수가 호날두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까지 몸담았던 유벤투스에서 100골 이상을 터트렸다. 맨유로 복귀해 문제없이 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 월드 매거진이 스페인 트리뷰나를 인용, 과거 맨유를 이끌었던 퍼거슨 경의 발언을 재조명했다.

“호날두와 메시 중 세계 최고? 많은 이가 메시라는데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하지만 호날두는 밀월, 퀸즈파크레인저스(QPR), 돈캐스터에서 뛰어도 해트트릭을 할 수 있다. 메시는 가능할지 모르겠다. 호날두는 크고 빠르다. 공중전에도 강하고 용감하다. 메시도 용감하나 그는 바르셀로나에 적합한 선수라 생각한다.”

호날두는 이미 3대 리그를 평정했다. 더 이상 증명할 게 없다. 그러나 메시는 호날두가 몸담았던 프리미어리그, 프리메라리가, 세리에A보다 수준이 낮은 리그 앙에서 헤매고 있다. 물론 지금까지 이룬 업적도 대단하나, PSG에서 증명은 필수다.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