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경향

한국가스공사 연고지 대구로 확정..홈구장은 대구체육관

윤은용 기자 입력 2021. 09. 24. 21: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KBL 제공


인천 전자랜드를 인수한 한국가스공사 농구단의 연고지가 대구광역시로 확정됐다.

KBL은 24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제3차 이사회에서 한국가스공사가 대구광역시를 연고지로 두고, 대구체육관을 홈 경기장으로 쓰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6월 전자랜드를 인수해 창단을 준비해 온 가스공사는 본사 소재지인 대구에 둥지를 틀 것으로 알려져 왔으나 대구시와의 연고지 협상이 더디게 진행돼 공식 발표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뤄졌다.

신축구장 건립 문제 등을 두고 견해차가 있었던 걸로 전해졌는데, 기존 시설인 대구체육관이 홈 경기장으로 결정됐다. 대구체육관은 프로농구 원년인 1997년부터 2011년까지 대구를 연고로 뛴 오리온(현 고양 오리온)이 사용했던 곳이다. 가스공사는 27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창단식을 열 예정이다.

KBL이 앞서 발표한 정규리그 일정을 보면 한국가스공사는 다음 달 9일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원정으로 시즌을 시작하고, 다음 날인 10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첫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오리온과의 홈 경기는 11월 17일 예정돼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선 2021~2022시즌 경기장 광고 운영 관련 논의 등도 진행됐다. 경기장 엔드 라인 세이프티 존에 기존 허용되던 각 구단 명칭과 홈페이지·소셜 미디어 주소, 슬로건 외에 연고지 명칭이나 체육관 이름, 공익 성격의 문구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대회 운영 요강에 명시된 공식 경기 중 각 팀 감독·코치의 복장 규정은 ‘정장(와이셔츠 또는 터틀넥 스웨터) 또는 한복 착용 가능’에서 ‘정장 또는 통일된 의류(카라 티셔츠 등) 착용 가능’으로 개정됐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