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류지현 감독 "김윤식, 가장 중요한 순간서 100% 역할했다" [MD코멘트]

입력 2021. 09. 24. 21:52

기사 도구 모음

LG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16차전 홈 맞대결에서 11-3으로 완승을 거뒀다.

LG는 2위 삼성과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이날 LG는 선발 이우찬이 2⅓이닝 만에 3실점(1자책)으로 무너졌지만, 김윤식(3⅔이닝)-정우영(1이닝)-김대유(⅔이닝)-진해수(⅔이닝)-고우석(⅔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삼성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 박승환 기자] "김윤식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서 100% 역할 해줬다"

LG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16차전 홈 맞대결에서 11-3으로 완승을 거뒀다. LG는 2위 삼성과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이날 LG는 선발 이우찬이 2⅓이닝 만에 3실점(1자책)으로 무너졌지만, 김윤식(3⅔이닝)-정우영(1이닝)-김대유(⅔이닝)-진해수(⅔이닝)-고우석(⅔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삼성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었다.

타선에서는 유강남이 4타수 3안타(1홈런) 5타점 3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그리고 오지환이 3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1볼넷, 홍창기가 5타수 4안타 1타점으로 활약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류지현 감독은 "김윤식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서 등판하여 자기 역할을 100% 해줬다. 초반부터 공격력에 집중력이 좋았고, 앞으로의 경기에서 좋은 경쟁력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류지현 감독이 LG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1 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 vs 삼성라이온즈의 경기에서 11-3으로 승리한 뒤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 잠실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