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류지현 감독, "김윤식이 중요한 순간 자기 역할 100% 해줬다" [잠실 톡톡]

한용섭 입력 2021. 09. 24. 21:53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승리했다.

3위 LG는 2위 삼성을 1경기 차이로 다시 따라붙었다.

LG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1-3으로 승리했다.

류지현 감독은 "김윤식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 등판해 자기 역할을 100% 해줬다. 초반부터 공격력에 집중력이 좋았고, 앞으로 경기에서 좋은 경쟁력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박준형 기자]경기종료후 LG 류지현 감독이 삼성 허삼영 감독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24 / soul1014@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트윈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승리했다. 3위 LG는 2위 삼성을 1경기 차이로 다시 따라붙었다.

LG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1-3으로 승리했다. 

선발 이우찬은 2⅓이닝 2피안타 3실점(1자책)을 기록하고 교체됐다. 2번째 투수 김윤식이 3⅔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기록했다.

타선은 장단 17안타를 몰아치며 모처럼 폭발했다. 삼성 선발 뷰캐넌을 3회 강판시켰다. 뷰캐넌은 개인 최소인 2⅓이닝을 던지며 10피안타 9실점(4자책)으로 무너졌다.  

유강남이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는 등 3안타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홍창기도 4안타, 오지환은 3안타를 기록했다.

류지현 감독은 “김윤식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 등판해 자기 역할을 100% 해줬다. 초반부터 공격력에 집중력이 좋았고, 앞으로 경기에서 좋은 경쟁력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