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엑스포츠뉴스

'김주형 끝내기 안타' 키움, NC 누르고 연승 행진 시동 [고척:스코어]

박윤서 입력 2021. 09. 24. 21:53

기사 도구 모음

키움 히어로즈가 김주형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짜릿한 승리를 쟁취했다.

키움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3회초 선두타자 강진성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2루 도루에 성공했다.

하지만 전민수와 나성범의 연속 안타로 2사 1, 3루 기회를 잡았고 바뀐 투수 김성진의 폭투때 3루주자가 득점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고척, 박윤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김주형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짜릿한 승리를 쟁취했다. 

키움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58승 56패 4무를 기록, 연승 행진에 시동을 걸었다. 반면 NC는 53승 55패 4무가 됐고 6연패 늪에 빠졌다. 

NC가 먼저 기선을 제압핬다. 3회초 선두타자 강진성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2루 도루에 성공했다. 1사 2루 찬스에서 김주원이 1타점 3루타를 작렬,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우익수 윌 크레익이 타구를 잡기 위해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지만, 실패하며 점수까지 헌납했다.

상대 선발 드류 루친스키에 꽁꽁 묶여있던 키움은 5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1사에서 이지영이 땅볼을 쳤고 유격수 박준영의 악송구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예진원도 땅볼 타구를 만들었고 2루수 김주원이 포구에 실패하며 주자들이 모두 살았다. 찬스에서 김주형과 김혜성이 연속 안타를 터트리며 동점을 만들었고 1사 만루에서 송성문이 2루 땅볼로 1점을 추가, 2-1로 판을 뒤집었다.

7회까지 선발투수 최원태에 1점을 뽑는 데 그친 NC는 8회초 마침내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로 대타 윤형준이 타석에 섰고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후 대주자 최정원이 투입됐고 투수 김재웅이 견제를 시도했으나 송구가 1루수 옆으로 빠졌다. 최정원은 2루를 돌아 과감히 3루까지 질주했지만, 아웃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전민수와 나성범의 연속 안타로 2사 1, 3루 기회를 잡았고 바뀐 투수 김성진의 폭투때 3루주자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알테어가 루킹 삼진으로 물러나며 역전을 일궈내지 못헀다.

그러나 키움은 9회 박동원과 박병호가 연속 안타를 치며 찬스를 만들었고 대타 김웅빈이 자동 고의사구로 걸어나갔다. 무사 만루에서 예진원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주형이 끝내기 안타를 터트리며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