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팀내 타점 1위가 9번타자라니..KIA 타선의 불편한 현주소 [오!쎈 광주]

이선호 입력 2021. 09. 25. 05:33 수정 2021. 09. 25. 05:37

기사 도구 모음

KIA 타이거즈 타선이 결정타 부족으로 또 연패에 빠졌다.

KIA는 지난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불펜이 무너지고 타선이 침묵하며 2-8로 무릎을 꿇었다.

 2경기에서 3득점에 그친 중심타선의 침묵이 뼈아팠다.

지난 23일 경기에서는 4번타자 황대인이 두 번의 중요한 기회를 날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타이거즈 내야수 박찬호./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타선이 결정타 부족으로 또 연패에 빠졌다. 

KIA는 지난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불펜이 무너지고 타선이 침묵하며 2-8로 무릎을 꿇었다. 전날에 이어 2연패를 당했다. 최하위 한화에 2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이틀 동안 한승혁과 윤중현 등 선발투수들은 5이닝을 책임지며 경기를 만들어주었다. 한승혁은 1점, 윤중현은 3점을 내주었다. 그러나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정확하게는 찬스에서 결정타가 나오지 않았다. 2경기에서 3득점에 그친 중심타선의 침묵이 뼈아팠다. 

지난 23일 경기에서는 4번타자 황대인이 두 번의 중요한 기회를 날렸다. 0-0이던 3회 2사 만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6회 무사 1,2루에서는 몸쪽 높은 볼에 헛스윙을 했다. 터커는 이어진 1사1,2루에서 병살타를 쳤다. 

그나마 0-3으로 뒤진 9회 최형우 볼넷, 황대인 안타가 나왔으나 이번에는 터커가 내야땅볼에 그쳤다. 이날은 3번타자 최형우가 볼넷 3개을 골라 기회를 만들었지만 4번과 5번이 득점타를 때리지 못해 1-3으로 패했다. 두산은 6연승을 달렸다. 

24일 경기를 앞두고 맷 윌리엄스 감독은 "어제는 공격에서 기회가 있을 때 살리지 못해 패했다. 2타점 짜리 2루타가 나왔다면 경기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다"고 아쉬웠다.

그 아쉬움은 이날도 이어졌다. 비슷한 양상이었다. 1회말 1사후 김선빈과 최형우가 안타를 날렸다. 그러나 4번타자 황대인의 타구가 3루수 호수비에 걸려들며 아웃카운트 2개를 순삭 당했다. 3회는 2사 만루에서 상대 2루수 실책으로 겨우 한 점을 뽑아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계속된 찬스에서 첫 타석 솔로홈런을 때린 터커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방망이 끝에 걸린 평범한 타구였다. 홈런의 여세를 몰아 득점타가 이어졌다면 경기의 주도권은 KIA의 차지였지만, 터커의 방망이는 더 이상 힘을 내지 못했다. 

공교롭게도 KIA 타자 가운데 타점 1위는 47개를 기록한 9번타자 박찬호이다.

최형우와 김선빈이 46개로 뒤를 잇고 있고, 터커도 이날 솔로홈런을 날려 45개가 됐다. 현 시점에서 중심타자라면 80~90개 정도는 되어야 명함을 내밀 수 있다. 나지완은 7타점이다.

작년 144경기에서 최형우, 터커, 나지완은 320타점을 합작했다. 올해는 110경기를 소화한 시점에서 세 타자의 합은 100타점도 되지 않는다. KIA 타선의 대단히 불편한 현실이다. /sunny@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