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광주 현장]'日계 브라질 3세' 보 다카하시 개봉박두! 가을야구 희망고문에 지친 KIA 팬심 달랠까

김진회 입력 2021. 09. 25. 09:26

기사 도구 모음

KBO리그에 생소한 일본계 브라질 3세 출신 투수가 데뷔전을 치른다.

KIA 타이거즈가 대체 외인투수로 영입한 보 다카하시가 25일 오후 5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할 예정이다.

당시 다카하시의 라이브 피칭을 지켜본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제구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KIA는 지난 23일 다카하시를 위해 필딩 훈련을 실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 다카하시.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BO리그에 생소한 일본계 브라질 3세 출신 투수가 데뷔전을 치른다.

KIA 타이거즈가 대체 외인투수로 영입한 보 다카하시가 25일 오후 5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할 예정이다.

실전을 치를 단계는 모두 밟았다. 지난 18일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다카하시는 곧바로 1군 선수단에 합류, 지난 20일 라이브 피칭을 했다. 신인 권혁경과 배터리 호흡을 맞춘 다카하시는 김태진-이진영-이우성-최정용으로 이뤄진 타선을 차례로 상대하면서 세트당 15개씩 총 4세트 60개의 볼을 던졌다.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포크볼 5개의 구종을 점검했고, 직구 최고 구속 150km를 찍었다.

당시 다카하시의 라이브 피칭을 지켜본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제구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윌리엄스 감독은 "커맨드(제구)가 괜찮았다. 전반적으로 좋은 모습이었다. 본인도 느낌이 좋았다고 했다"고 평가했다.

예고한대로 많은 이닝은 소화하지 못할 전망이다.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지 채 일주일이 지나지 않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지난 라이브 피칭 때 60개를 던져 충분히 60개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60개까지 던지고 몸 상태가 괜찮다면 75개까지도 생각하고 있다. 다만 이닝과 투구수는 항상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IA는 지난 23일 다카하시를 위해 필딩 훈련을 실시했다. 새로운 선수가 팀에 합류하면 야수들과의 호흡을 맞춰보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 다카하시는 진지하게 전술 훈련을 가진 뒤 윌리엄스 감독과 한 동안 심도있게 얘기했다. 이에 대해 윌리엄스 감독은 "다카하시는 팀에 막 합류하면서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 번트 등 사인에 대해 체크할 것이 많다. 한꺼번에 많이 숙지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다카하시는 가을야구 희망고문에 지친 KIA 팬들에게 새로운 자양강장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