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김하성 66일 걸린 서스펜디드 경기서 2루타 2타점으로 마무리, SD 6대5 신승

김진회 입력 2021. 09. 25. 11:47

기사 도구 모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66일 걸린 서스펜디드 게임에서 2타점을 생산해냈다.

이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 안방에서 열린 경기였는데 당시 5회 초 샌디에이고가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공격이 끝났는데 악천후로 서스펜디드가 선언됐다.

김하성은 더 이상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샌디에이고는 5-5로 맞선 7회 초 선두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중월 솔로 홈런에 힘입어 6대5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66일 걸린 서스펜디드 게임에서 2타점을 생산해냈다.

샌디에이고는 2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6대5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 안방에서 열린 경기였는데 당시 5회 초 샌디에이고가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공격이 끝났는데 악천후로 서스펜디드가 선언됐다. 애틀랜타 원정 일정이 없어 샌디에이고 홈 구장에서 애틀랜타가 후공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지난 7월 22일 당시 7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던 김하성은 1회 초 2사 1, 2루 상황에서 2타점 중전 적시 2루타를 날려 팀의 4-0 리드를 안겼다. 이후 3회 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선 좌익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그리고 5회 팀 공격이 끝난 뒤 서스펜디드가 선언됐다. 이날도 샌디에이고 지역에 비가 내려 경기 시작 시간이 지연됐다가 우여곡절 끝에 재개됐다. 5-4로 샌디에이고 앞선 6회 초 김하성은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섰지만 3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김하성은 더 이상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지만, 샌디에이고는 5-5로 맞선 7회 초 선두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중월 솔로 홈런에 힘입어 6대5로 승리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