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가을 좀비' 세인트루이스, 14연승 질주..86년 만에 구단 기록 타이

입력 2021. 09. 25. 11:53

기사 도구 모음

세인트루이스가 86년 만에 팀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컵스와 더블헤더에서 모두 승리하며 지난 12일 신시내티 레즈전을 시작으로 파죽의 14연승을 달렸고, 지난 1935년 세운 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폴 골드슈미트와 타일러 오닐의 연속 안타와 놀란 아레나도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야디에르 몰리나와 해리슨 베이더가 각각 적시타를 터뜨려 3-0으로 먼저 앞서 나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세인트루이스가 86년 만에 팀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8-5로 승리한 뒤 2차전에서도 12-4로 승리하며

거침이 없는 상승세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컵스와 더블헤더에서 모두 승리하며 지난 12일 신시내티 레즈전을 시작으로 파죽의 14연승을 달렸고, 지난 1935년 세운 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도 더욱 굳건히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시작부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폴 골드슈미트와 타일러 오닐의 연속 안타와 놀란 아레나도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야디에르 몰리나와 해리슨 베이더가 각각 적시타를 터뜨려 3-0으로 먼저 앞서 나갔다.

컵스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컵스는 1회말 프랭크 슈윈델의 안타 후 패트릭 위즈덤이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를 상대로 추격의 투런홈런을 쏘아 올렸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2회말 1사 1, 3루에서 오닐이 컵스 선발 잭 데이비스를 상대로 달아나는 스리런홈런을 쏘아 올렸고, 3회말 라스 눗바와 폴 데용이 백투백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 차는 8-2까지 벌어졌다.

컵스는 3회말 다시 1점을 추격했다. 그리고 양 팀은 5회 각각 1점씩을 주고 받았지만, 승기에 영향은 없었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초 베이더와 눗바가 또다시 백투백 홈런을 쳤고, 골드슈미트가 승기에 쐐기를 박는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리를 손에 넣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