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일보

이동준, PK 실축 후 결승골..울산, 광주 꺾고 선두 유지

최동순 입력 2021. 09. 25. 19:35

기사 도구 모음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광주 FC를 꺾고 선두를 유지했다.

울산은 25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분 이동준의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광주는 후반 13분 엄원상이 과감한 슈팅으로 울산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에도 양 팀은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으며 공방전을 이어갔지만, 더는 추가골 없이 경기는 울산의 1-0 승리로 끝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울산현대 이동준이 25일 욼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광주 FC를 꺾고 선두를 유지했다. 이동준은 페널티킥에서 실축했지만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울산은 25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분 이동준의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지난 21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동해안더비(2-1 승)에 이어 2연승을 달린 울산은 리그 1위(승점 61)를 지켰다. 광주는 4경기 연속 무승(1무3패)에 빠지며 11위(승점 29)를 벗어나지 못했다.

울산은 전반 39분 이동준이 광주 수비수 김봉진의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오른발 슛이 윤평국 골키퍼에 발에 걸리며 무산됐다. 선제골 기회를 놓친 이동준은 후반 4분 헤더로 광주 골망을 갈랐다. 설영우의 크로스를 머리로 방향을 바꿔 득점에 성공했다.

광주는 후반 13분 엄원상이 과감한 슈팅으로 울산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에도 양 팀은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으며 공방전을 이어갔지만, 더는 추가골 없이 경기는 울산의 1-0 승리로 끝났다.

포항 스틸야드에선 제주가 포항을 4-2로 제압했다. K리그1 득점 선두 주민규(15골) 대신 이정문을 선발로 내세운 제주는 전반 21분 제르소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전반 35분 박원재, 전반 37분 이정문이 연속해서 포항 골망을 흔들며 순식간에 3-0 스코어를 만들었다. 전반 3골은 이번 시즌 제주가 기록한 최다 득점이다.

제주는 후반 10분에도 김봉수가 오른발 슛으로 팀의 4번째 골을 터트렸다. 포항은 후반 33분과 후반 37분 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제주는 5위(승점 40)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3연패에 빠진 포항은 리그 7위로 내려갔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