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쐐기포' 구스타보, "무조건 슈팅 생각했고 골이 됐다" [전주톡톡]

우충원 입력 2021. 09. 25. 21:45

기사 도구 모음

"무조건 슈팅만 생각했고 골이 됐다".

쐐기포를 터트린 구스타보는 경기 후 "인천과 경기는 힘든 경기라고 생각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전반 초반부터 승리를 위해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 백승호가 첫 골을 터트리면서 여유있게 경기를 펼쳤다. 후반에 일류첸코가 퇴장을 당하면서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값진 승리를 거뒀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주, 우충원 기자] "무조건 슈팅만 생각했고 골이 됐다". 

전북 현대 2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1 31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3연승에 성공하며 17승 9무 5패 승점 60점으로 치열한 선두 경쟁을 이어갔다. 

쐐기포를 터트린 구스타보는 경기 후 "인천과 경기는 힘든 경기라고 생각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전반 초반부터 승리를 위해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 백승호가 첫 골을 터트리면서 여유있게 경기를 펼쳤다. 후반에 일류첸코가 퇴장을 당하면서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 값진 승리를 거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류첸코와 팀 내 경쟁을 펼치고 있는 구스타보는 "시즌 초반 일류첸코가 좋은 활약을 펼친 것은 당연하다. 언젠가는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고 훈련에 임했다. 지금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구스타보는 "컨디션 조절이나 경기 감각 조절은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우리는 정말 좋은 환경을 갖고 있다. 나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데 어려움이 없다. 경기력을 끌어 올릴 수 있도록 정말 잘 도와주신다"면서 "득점 장면에서는 송민규의 패스를 받고 무조건 슈팅을 시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골을 넣게 됐다"고 말했다. 

FC바르셀로나 후베닐 출신이 백승호의 활약에 대해 구스타보는 "백승호가 바르셀로나에 있던 것은 알고 있었다. 전북에 왔을 때 훈련하는 모습을 보며 훌륭한 선수라고 생각했다. 매 훈련마다 프리킥 연습을 하고 있기 때문에 넣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력은 의심할 이유가 없다. 성실함까지 겸비한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류첸코의 부재와 본인의 경고 누적으로 인해 부담이 생길 수 있지만 구스타보는 걱정하지 않았다. 

구스타보는 "일단 나도 옐로카드가 4장이다. 지난 한 달 정도 됐다. 고의로 한 장 더 받아야 하는 고민도 했었다. 언제 옐로카드를 받게 될지 모르겠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격수가 없더라도 우리는 좋은 성과를 만들 수 있다. 감독님이 잘하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