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EPL리뷰]'브루노 추가시간 PK 실축' 맨유, 홈에서 애스턴 빌라에게 0대1 패배

이건 입력 2021. 09. 25. 22:30

기사 도구 모음

맨유가 애스턴빌라에게 패배했다.

맨유는 25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에서 0대1로 졌다.

맨유는 경기 내내 애스턴빌라를 몰아쳤다.

애스턴빌라는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을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맨유가 애스턴빌라에게 패배했다. 경기 막판 동점 페널티킥 찬스를 놓치고 말았다. 맨유는 25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에서 0대1로 졌다. 맨유는 올 시즌 리그에서 첫 패배를 당했다.

맨유는 경기 내내 애스턴빌라를 몰아쳤다. 전반 2분 브루노의 슈팅이 골문을 넘겼다. 11분에는 호날두가 슈팅을 때렸다. 17분 그린우드의 슈팅도 나왔다.

애스턴빌라는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을 펼쳤다. 전반 22분 왓킨스가 슈팅을 시도했다. 데 헤아가 막아냈다. 39분에는 콘사의 헤더가 나왔다. 골문을 넘겼다.

후반 들어서도 맨유가 공세를 펼쳤다. 후반 20분 그린우드가 슈팅을 시도했다. 후반 30분에는 포그바가 단독 돌파 후 슈팅했다. 역시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막판 경기가 요동쳤다. 후반 43분 애스턴빌라의 수비수 하우스가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로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맨유는 동점 찬스를 얻었다.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카바니가 헤더로 연결했다. 수비하던 애스턴빌라의 하우스 손에 맞았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애스턴빌라 선수들은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키커로 나선 브루노가 이를 실축했다. 골문 위로 날려버렸다. 결국 맨유는 패배를 면치 못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