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투데이

테니스 권순우, 이형택 이후 18년 만에 ATP 투어 대회 결승 진출

김호진 기자 입력 2021. 09. 25. 23:03

기사 도구 모음

권순우(세계랭킹 82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결승 무대를 밟았다.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각)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버블릭(34위·카자흐스탄)를 2-1(3-6 7-5 6-3)로 제압했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이형택(은퇴) 이후 18년 8개월 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순우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권순우(세계랭킹 82위·당진시청)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결승 무대를 밟았다.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각)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버블릭(34위·카자흐스탄)를 2-1(3-6 7-5 6-3)로 제압했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이형택(은퇴) 이후 18년 8개월 만이다.

권순우는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와 격돌한다.

만일 권순우가 우승을 차지한다면 2003년 이형택 이후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ATP 투어 대회 우승자가 탄생하게 된다.

권순우는 이날 준결승에서 버블릭을 상대로 1세트를 내주고 2세트에서도 초반 2-0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5-5 접전을 벌이며 고전했다. 이후 연달아 두 게임을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위기를 넘긴 권순우는 3세트 1-1에서 연속 3게임을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권순우의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 6월 바이킹 인터내셔널에서 기록한 4강 진출이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결승 진출로 랭킹 포인트 150점을 확보, 다음 주 발표되는 세계랭킹 65위 안팎으로 뛰어오를 전망이다.

한편 권순우와 더크워스의 결승전은 26일 오후 5시 30분에 펼쳐진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