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충격' 첼시, 중원 핵심 '귀요미' 미드필더 매각 준비

김용 입력 2021. 09. 26. 06:04

기사 도구 모음

첼시가 팀의 간판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를 매각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나왔다.

스페인 매체 '피차제스'는 첼시가 팀의 핵심 수비형 미드필더인 캉테를 내년 여름 이적 시장에서 판매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캉테는 프랑스 국가대표 수비형 미드필더로 2016년 레스터시티에서 첼시로 이적한 후, 팀의 상징적인 존재가 돼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첼시는 2023년 여름 계약이 만료되는 캉테와의 연장 계약보다, 매각에 우선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 Photo/Frank Augstein)<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첼시가 팀의 간판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를 매각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나왔다.

스페인 매체 '피차제스'는 첼시가 팀의 핵심 수비형 미드필더인 캉테를 내년 여름 이적 시장에서 판매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캉테는 프랑스 국가대표 수비형 미드필더로 2016년 레스터시티에서 첼시로 이적한 후, 팀의 상징적인 존재가 돼가고 있다. 첼시 유니폼을 입고 모든 대회 224경기에 출전했고 프리미어리그, FA컵, 유럽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의 모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그라운드에서는 상대 선수들을 압도하는 무시무시한 경기력을 발휘한다.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 흐름을 차단하는 데 으뜸인 선수로 평가받는다. 여기에 많은 돈을 벌면서도 평소 매우 검소한 생활을 하고, 팬들에게도 매우 친화적인 선수로 알려져 인기가 매우 높다.

하지만 첼시가 이 선수를 매각할 수 있다는 소식. 캉테는 올해 30세로 이제 베테랑 반열에 접어든다. 이미 프랭크 램파드 감독 시절 젊은 선수 위주의 팀 개편을 할 때 입지에 있어 한 차례 위기를 겪었었다. 그런 가운데 첼시는 2023년 여름 계약이 만료되는 캉테와의 연장 계약보다, 매각에 우선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첼시가 젊은 미드필더인 코너 갤러거와 빌리 길모어의 경기력에 매혹되고 있으며, 이 두 사람이 캉테를 대체할 유력 후보로 인정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캉테를 판매하면 많은 돈을 벌 수 있고, 이 금액으로 새 선수 영입에 투자를 할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캉테는 현재 파리생제르맹, 레알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캉테는 이번 시즌 개막 후에도 첼시 중원의 주축으로 맹활약 중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