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서울

'ERA 2.30' 임찬규, 10년 만에 구속 되찾은 비결[SS비하인드]

윤세호 입력 2021. 09. 26. 06: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 선발투수 임찬규가 지난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SSG와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문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수원=윤세호기자] 138㎞는 보이지도 않는다. 패스트볼 최저 구속도 140㎞ 이상이며 최고 구속은 147㎞까지 찍힌다. 어쩌다가 한 두 번 나오는 게 아니다. 복귀전을 포함해 어느덧 9경기를 치렀다. 9경기 평균 구속이 143㎞에 달한다. 그러면서 특급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LG 우완 선발투수 임찬규(29) 얘기다.

이제는 우연이라고 볼 수 없다. 임찬규의 구속 향상은 진짜다. 투수가 하루이틀 컨디션이 좋아서 구속이 잘 나올 수는 있다. 그러나 이렇게 꾸준히 패스트볼 구속이 높게 나오는 것은 기량 향상으로 봐야 한다. 지난 25일 KT 고영표와 명품 선발 대결을 펼친 수원 경기에서도 임찬규는 최고 구속 146㎞, 최저 구속 140㎞를 기록했다.

향상된 패스트볼 구위를 앞세워 7이닝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지난 19일 잠실 KIA전에 이어 2연속경기 7이닝을 소화했고 복귀전이었던 6월 22일 문학 SSG전부터 세 차례 7이닝 경기를 만들었다. 커리어하이 시즌이었던 지난해 26번의 선발 등판에서 세 차례 7이닝을 던졌는데 올해는 9경기 동안 세 차례 7이닝 투구를 했다. 이 기간 평균자책점은 2.30, 마치 영화 주인공처럼 특급 선발투수로 올라선 임찬규다.

그냥 나온 결과는 아니다. 올해 두 번째 선발 등판이었던 4월 24일 대전 한화전에서 무너진 후 과감하게 변화에 임했다. 불편함을 느꼈던 오른쪽 어깨 재활에 매진하면서 트레이닝 방법도 수정했다. 부지런히 연구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냈다. 임찬규는 “드라이브 라인 훈련을 보면서 많이 따라해봤다. 그러면서 내게 맞은 운동을 찾았다. 관절 운동에 비중을 두면서 독학을 했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여러가지 운동을 찾아 냈다. 그게 구속이 올라가는 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LG 선발투수 임찬규가 지난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프로야구 SSG와 경기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문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지근거리에서 임찬규를 바라보는 고우석도 비슷한 의견이었다. 그는 “투수가 그냥 구속이 올라갈 수는 없다. 찬규 형은 이전부터 드라이브 라인 영상을 꾸준히 봤다. 2군으로 내려간 두 달 동안 정말 새로운 훈련을 많이 하는 것을 봤다”며 “그렇게 훈련을 하면 공이 빨라질 수밖에 없다. 내가 봐도 구속이 늘어난 비결은 훈련법이 있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드라이브 라인은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사설 야구 아카데미다. 지난해 사이영상을 수상한 트레어 바우어를 비롯해 수많은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비시즌마다 드라이브 라인에서 훈련한다. NC 드류 루친스키 또한 드라이브 라인에서 배운 훈련을 루틴 삼아 이어가고 있다. 2019년 겨울 롯데 유망주 투수들도 드라이브 라인을 찾은 바 있다.

구속이 올라오면서 2011년 입단 당시 기대가 다시 현실이 됐다. 신인 시절 임찬규는 150㎞ 이상의 패스트볼을 구사하는 강속구 투수였다. 첫 해부터 필승조를 맡았고 몇 년 후에는 선발진을 이끄는 토종 에이스가 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연투를 반복하면서 82.2이닝을 소화한 1년차 이후 구속이 뚝 떨어졌다. 경찰야구단 시절에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까지 받았다.
2011년 4월 5일 임찬규가 잠실 SK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잠실 | 스포츠서울DB
변화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고 변화구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130㎞ 후반대에 불과했으나 절묘한 체인지업과 커브를 앞세워 선발 로테이션을 돌았다. 그래도 구속을 되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놓지 않았고 누적된 연구 끝에 해답을 찾았다. 또다른 과제였던 슬라이더도 습득하며 스리피치에서 포피치로 진화했다. 지난해까지 구사율 4% 이하였던 슬라이더가 올해는 체인지업, 커브와 흡사한 수준으로 올라왔다.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다시 빠른 공을 던지는 임찬규’는 가정에 불과했다. 체인지업과 커브의 구위가 빼어난 만큼 패스트볼 구속만 찾을 수 있다면 특급 선발투수로 부족함이 없다. 그런데 그게 현실로 이뤄졌다. 지난 6월 22일 문학 SSG전부터 임찬규의 진정한 시작점이 찍혔다.

bng7@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