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女 핸드볼, '숙적' 일본 꺾고 亞 선수권 5연패 '통산 15회 우승'

김가을 입력 2021. 09. 26. 06:52 수정 2021. 09. 26. 06:55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여자핸드볼이 또 한 번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26일(한국시각)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일본과의 제18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33대24로 승리했다.

한국은 18회의 아시아선수권대회 중 통산 15회의 우승을 기록함과 동시에 대회 5연패를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대회 우승과 함께 한국 핸드볼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대한핸드볼협회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대한민국 여자핸드볼이 또 한 번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26일(한국시각)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일본과의 제18회 아시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33대24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4경기를 포함, 6경기 전승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8회의 아시아선수권대회 중 통산 15회의 우승을 기록함과 동시에 대회 5연패를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마지막 상대. '숙적' 일본이었다. 한국은 정유라의 선제골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일본은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을 강하게 몰아 붙였다. 당황한 한국은 한때 5-8로 밀렸다. 한국은 작전 시간을 요청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골키퍼 정진희의 연속 선방에 이은 속공 득점으로 차분히 추격했다. 전반 21분 마침내 12-12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은 김진이의 역전골로 분위기를 완전히 반전시켰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전반을 18-14로 리드를 가지고 갔다.

후반 더욱 매서운 손끝을 자랑했다. 경기 재개와 동시에 정유라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순식간에 8점차까지 달아났다. 승기를 굳힌 한국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최종 스코어 33대24. 정유라가 11점, 골키퍼 정진희가 8개의 세이브(방어율 42.1%)를 각각 기록하며 우승에 앞장섰다.

이번 대회 심판으로 참가했던 박현진 김원정 심판 커플은 최우수심판으로 선정됐다. 대회 우승과 함께 한국 핸드볼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높였다.

한편, 이번 대회 상위 5개 팀에는 12월 스페인에서 열리는 제25회 세계여자선수권대회 출전권이 주어졌다. 기존 12개 참가국 중 카타르의 참가 철회로 1~5위까지 총 5장으로 조정됐다. 아시아 국가는 한국(1위), 일본(2위), 카자흐스탄(3위), 이란(4위), 우즈베키스탄(5위)으로 결정됐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