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STL 역사, KK 이름 남았다..'구원 등판' 김광현, 6구로 7승-STL 구단 최초 15연승

이종서 입력 2021. 09. 26. 07:32 수정 2021. 09. 26. 09:44

기사 도구 모음

김광현(33)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역사적인 연승 행진에 승리 투수로 이름을 남겼다.

김광현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레스터가 5이닝 동안 총 투구수 96개를 기록한 가운데 6회 김광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7월 23일 컵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6이닝 2실점 호투로 6승을 거둔 이후 65일 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김광현(33)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역사적인 연승 행진에 승리 투수로 이름을 남겼다.

김광현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2회초 해리슨 베이더와 4회초 타일러 오닐의 솔로 홈런으로 두 점을 낸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투수 존 레스터가 3회와 4회 각각 두 점씩을 내주면서 5회까지 2-4로 끌렸다.

레스터가 5이닝 동안 총 투구수 96개를 기록한 가운데 6회 김광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은 선두타자 오스틴 로마인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윌슨 콘트레라스를 3루수 땅볼을 유도, 병살타로 아웃카운트 두 개를 채웠다. 프랭크 스웰덴까지 포수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쳤다. 총 투구수는 6개.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7회초 힘을 냈다. 놀란 아레나도의 2루타와 야디에르 몰리나의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고, 베이더와 라스 눗바의 적시타로 4-4 균형을 맞췄다. 폴 데용의 희생플라이까지 이어지면서 5-4로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흐름을 가지고 온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베이더의 투런 홈런을 비롯해 3점을 내면서 8-4로 달아났고, 컵스가 9회말 2사 후 이안 햅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려봤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8대5 역전승.

승리투수는 김광현이 됐다. 김광현은 시즌 7승(7패) 째를 거뒀다. 김광현은 7월 23일 컵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6이닝 2실점 호투로 6승을 거둔 이후 65일 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평균자책점은 3.53이 됐다.

세인트루이스는 15연승을 달리면서 구단 역사를 새롭게 썼다. 1935년 달성한 구단 최다연승인 14연승을 넘어 연승 신기록을 썼다. 86승 69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 와일드카드 2위 자리도 유지했다.

지구 4위 컵스는 5연패. 시즌 전적은 67승 88패가 됐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