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한국 컴파운드 양궁, 8년 만에 세계선수권 '노 골드'

문경근 입력 2021. 09. 26. 18:56 수정 2021. 09. 27. 05:07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컴파운드 양궁이 8년 만에 금메달없이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쳤다.

송윤수(현대모비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컴파운드 여자 개인전 8강에서 안드레아 베체라(멕시코)에게 슛오프 끝에 패했다.

이로써 한국 컴파운드 대표팀은 2013년 터키 벨레크 대회 이후 8년 만에 금메달 없이 대회를 마쳤다.

한편 리커브 대표팀은 27일 새벽 8강전부터 결승까지 진행되는 개인전 결승에서 이번 대회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銅 1개 그쳐.. 오늘 리커브 개인전 결승

한국 컴파운드 양궁이 8년 만에 금메달없이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쳤다.

송윤수(현대모비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컴파운드 여자 개인전 8강에서 안드레아 베체라(멕시코)에게 슛오프 끝에 패했다. 나란히 143점을 기록, 승부를 내지 못한 두 선수는 마지막 슛오프를 했다. 둘 다 9점을 쐈지만 송윤수의 화살보다 베체라의 것이 과녁 중심에 더 가까워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한국 컴파운드 대표팀은 2013년 터키 벨레크 대회 이후 8년 만에 금메달 없이 대회를 마쳤다. 대표팀은 혼성 단체전에서 김종호(현대제철), 김윤희(현대모비스)조가 따낸 동메달 1개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리커브 대표팀은 27일 새벽 8강전부터 결승까지 진행되는 개인전 결승에서 이번 대회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5개 중 4개를 휩쓸었던 리커브 대표팀은 이번 대회 남녀 단체전과 혼성전 금메달을 모두 차지했다.

남은 여자 개인전에서는 안산(광주여대)과 장민희(인천대)가, 남자에서는 김우진(청주시청)과 김제덕(경북일고)이 도전한다. 앞서 단체전과 혼성전에서 금메달 1개씩을 수확한 안산은 개인전에서도 우승하면 도쿄올림픽에 이어 또 한 번 3관왕에 오른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