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리그앙 8R] '황의조 값진 어시스트' 보르도, 스타드 렌과 1-1 무승부

조용운 입력 2021. 09. 26. 21:49

기사 도구 모음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3경기 연속골은 실패했지만 값진 어시스트로 팀을 패배 수렁에서 구해냈다.

앞서 생테티엔, 몽펠리에를 상대로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던 황의조는 선발 출전해 상승세를 이어가려 노력했지만 득점 기회를 충분히 지원받지 못했다.

보르도는 황의조 외에도 야신 아들리의 프리킥과 세트피스로 만회골을 노렸다.

기다린 동점골에 황의조는 만세를 불렀고 리그 첫 도움으로 보르도를 패배서 구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3경기 연속골은 실패했지만 값진 어시스트로 팀을 패배 수렁에서 구해냈다.

보르도는 26일(한국시간)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8라운드 스타드 렌과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무승부를 기록한 보르도는 3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갔으나 1승4무3패(승점 7)를 기록해 하위권에 머물렀다.

앞서 생테티엔, 몽펠리에를 상대로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던 황의조는 선발 출전해 상승세를 이어가려 노력했지만 득점 기회를 충분히 지원받지 못했다. 그래도 분주하게 움직인 황의조는 종료 2분 전 코너킥서 에데르 메세르에게 패스해 동점골을 도우면서 무승부에 크게 기여했다.

보르도는 렌을 상대로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전반부터 36%의 적은 볼 점유율로 밀리는 경기를 한 보르도는 45분 동안 슈팅 2회밖에 하지 못했다. 황의조도 분주히 움직였지만 별다른 기회가 없었다.

후반에도 흐름이 달라지지 않던 보르도는 후반 11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측면 수비가 뚫리면서 게이탄 라보르데에게 첫 골을 내줬다.
기선을 내준 보르도의 공세가 시작됐다. 곧바로 황의조에게 패스가 연결되면서 조금씩 기회를 만들어 나갔다. 황의조는 침투와 제공권을 활용했고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위협적인 헤더를 시도하기도 했다.

보르도는 황의조 외에도 야신 아들리의 프리킥과 세트피스로 만회골을 노렸다. 후반 43분 마침내 동점골에 성공했다. 코너킥서 황의조가 상대 수비를 등지고 뒤에 있던 메세르에게 침착하게 패스했다. 메세르가 바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기다린 동점골에 황의조는 만세를 불렀고 리그 첫 도움으로 보르도를 패배서 구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