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토트넘 초강도 비판.."희망도 없고, 수치스럽고, 부끄럽다"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09. 27. 07:00 수정 2021. 09. 27. 07:05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경기력은 현지 기자들도 눈뜨고 봐주지 못할 정도였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1위로 추락했고, 아스널은 리그 10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아스널 2선 선수들은 토트넘이 만들어준 공간에서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 놀았고, 전반 11분 만에 에밀 스미스 로우에게 실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 경기력은 현지 기자들도 눈뜨고 봐주지 못할 정도였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1위로 추락했고, 아스널은 리그 10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토트넘은 9월에 들어서 단 1경기도 이기지 못하고 있었다. 크리스탈 팰리스에 0-3으로 패배한 뒤에 스타드 렌과 2-2 무승부, 첼시에 0-3 완패, 울버햄튼전 2-2 무승부로 졸전을 거듭하고 있었다. 그래서 북런던 더비 승리가 더욱 중요했지만 이번 시즌 들어서 최악의 45분을 보여줬다.

토트넘은 전방에서부터 아스널을 괴롭히고자 했으나 조직적인 압박이 전혀 이뤄지지 못했고, 오히려 수비진 앞에 공간을 내줬다. 아스널 2선 선수들은 토트넘이 만들어준 공간에서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 놀았고, 전반 11분 만에 에밀 스미스 로우에게 실점했다.

실점 후에도 토트넘은 앞에서부터 압박을 진행했는데, 아스널도 편하게 공격을 진행했다. 전반 27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스미스 로우와 환상적인 역습을 만들어내면서 0-2을 만들었다. 7분 뒤 부카요 사카마저 득점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은 완전히 무너졌다. 일부 원정 팬들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부터 경기장 밖을 빠져나갔다.

전반전이 끝난 뒤 영국 'PA'에서 토트넘 당장 기자로 일하는 조나단 빌은 개인 SNS를 통해 "토트넘에게 45분 동안 수치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불쌍하고, 희망은 사라졌고, 난장판이었으며, 부끄러웠고,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나마 후반전이 전반전보다는 경기력이 나았지만 토트넘은 결과를 바꾸지는 못했다. 리그 3경기 연속 3실점하면서 3연패를 당한 토트넘은 어느덧 10위권에서도 밀려났다. 빌 기자는 경기 후 "누누 산투 감독을 데려오는데 72일이 걸렸는데, 88일 만에 그는 압박을 받고 있다"며 허탈한 감정을 표출했다. 이미 누누 감독을 향한 여론은 상당히 좋지 않은 상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