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이데일리

'10승 실패' 오타니, 7이닝 10K 호투했지만..103년 만의 대기록 좌절

입력 2021. 09. 27. 07:20 수정 2021. 09. 27. 07:29

기사 도구 모음

'투타 만능'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이번에도 103년 만의 대기록을 달성하지 못했다.

오타니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투타 만능'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이번에도 103년 만의 대기록을 달성하지 못했다.

오타니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오타니는 7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잡으면서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1-1로 비기던 8회초 투수교체가 이뤄지면서 시즌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만일 이날 오타니가 시즌 10승째를 거뒀다면 103년 만의 대기록이 탄생할 수 있었다. 바로 단일시즌 두 자릿수 홈런과 승리를 모두 달성한 선수로 이름에 남는 것. 메이저리그 역사에 1918년 베이브 루스만 남긴 기록이다. 루스는 당시 13승과 11홈런을 동시에 기록했다.

오타니는 6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2회말 커트 스즈키의 좌월 솔로홈런(시즌 6호)으로 1-0 리드를 안은채 7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오타니는 재러드 켈레닉에게 던진 85마일(137km) 슬라이더가 우월 솔로홈런(시즌 14호)으로 이어지면서 1-1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고 에인절스 타선이 7회말 득점 사냥에 실패하면서 결국 승리투수 요건을 갖출 수 없었다. 오타니의 시즌 15번째 피홈런이었다.

에인절스는 8회초 좌완투수 호세 퀴하다를 마운드에 올렸다. 이미 오타니는 투구수 112개를 기록해 더이상 마운드에 오를 이유가 없었다.

이날 2번타자로도 출전한 오타니는 3타수 1안타를 남겼다. 1회말 1루수 땅볼 아웃, 3회말 중견수 플라이 아웃에 그쳤으나 6회말 중전 안타를 날렸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258. 홈런과 타점은 추가하지 못해 45홈런과 98타점에서 변함은 없었다.

[LA 에인절스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가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아울러 2번타자로도 나서 투타를 겸업했다. 투수로는 7이닝 5피안타 1실점, 타자로는 3타수 1안타를 각각 기록했다. 에인절스가 1-1로 비기던 8회초 투수교체가 이뤄져 시즌 10승 달성에 실패했다. 사진 = AFPBBNEW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