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네빌의 일침 "케인과 손흥민, 풍선 놀이하는 아이 같았어"

유지선 기자 입력 2021. 09. 27. 07:50

기사 도구 모음

게리 네빌이 토트넘홋스퍼의 에이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패배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네빌은 "손흥민과 케인은 마치 어렸을 적 파티에서 풍선 터뜨리기 놀이를 하는 아이들 같았다. 두 선수는 토트넘의 핵심 선수들이다. 팀이 어려울 때 경기에서 차이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누누 감독의 전술 문제와 핵심 선수들의 부진 등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하면서 최근 토트넘이 부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오른쪽)과 해리 케인(이상 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게리 네빌이 토트넘홋스퍼의 에이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패배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자존심이 걸려있는 더비 경기에서 패한 토트넘은 3연패 늪에 빠졌고, 리그 순위도 11위로 하락했다.


이 경기에서 토트넘은 케인과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를 앞세워 아스널의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전반전에만 에밀 스미스 로우, 피에르-에미릭 오바메양, 부카요 사카에게 잇달아 실점하면서 무너졌다. 후반전 손흥민이 만회골을 터뜨려 간신히 무득점은 면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네빌은 27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내가 보기엔 선수들이 공 뒤로 물러서서 카운트어택을 노리는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스타일보다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처럼 강한 압박을 펼치는 스타일을 더 선호하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특히 케인을 보면 현재 토트넘에는 아스널전 패배보다 더 큰 문제가 있는 것 같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케인과 손흥민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는 생각이다. "케인은 행복해보이지 않더라"라고 운을 뗀 네빌은 "케인의 움직임은 평소 그 답지가 않았다. 아무래도 올 여름의 상황(맨체스터시티 이적 무산)을 계속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케인은 오늘 같은 경기에서 2~3골 여전히 넣을 수 있는 선수다. 물론 여전히 팀에 공헌하고는 있지만, 우리가 기대하는 케인의 모습은 아니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케인은 이날 경기에서 총 25회로 필드 플레이어 중 가장 적은 볼터치를 기록했다. 5번의 슈팅 중 유효슈팅도 1번뿐이었다. 손흥민은 총 2번의 슈팅이 모두 유효슈팅으로 이어졌고, 후반전 만회골까지 기록했지만 전체적으로 기회가 많지 않았다.


이에 대해 네빌은 "손흥민과 케인은 마치 어렸을 적 파티에서 풍선 터뜨리기 놀이를 하는 아이들 같았다. 두 선수는 토트넘의 핵심 선수들이다. 팀이 어려울 때 경기에서 차이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누누 감독의 전술 문제와 핵심 선수들의 부진 등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하면서 최근 토트넘이 부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