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이데일리

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금메달 5개 싹쓸이..김우진 최초 3관왕

이석무 입력 2021. 09. 27. 07:53 수정 2021. 09. 27. 21:32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이 1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 석권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김우진(청주시청)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리커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7-3(29-26 29-28 27-30 28-28 29-27)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양궁선수권대회 개인전 우승으로 3관왕을 달성한 김우진. 사진=대한양궁협회
6년 만에 세계양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한국에 가져온 장민희. 사진=대한양궁협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이 1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 석권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김우진(청주시청)은 26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리커브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마르쿠스 다우메이다(브라질)를 7-3(29-26 29-28 27-30 28-28 29-27)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도 장민희(인천대)가 케이시 코폴드(미국)를 6-0(29-27 28-27 29-26)으로 꺾고 우승했다.

이날 개인전에 앞서 혼성 단체전(김우진·안산)과 남자 단체전(김우진·오진혁·김제덕), 여자 단체전(안산·강채영·장민희)에서 금메달을 휩쓸었던 한국 양궁은 남녀 개인전 금메달까지 따내면서 이번 대회에 걸린 금메달 5개를 모두 싹쓸이했다.

한국이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모두 쓸어담은 것은 2009년 울산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특히 혼성전이 2011년 토리노대회부터 처음 도입된 것을 감안할 때 한 나라가 금메달 5개를 휩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우진은 혼성전과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 금메달까지 획득해 3관왕을 이뤄냈다. 양궁 역사상 세계선수권 3관왕은 남녀를 통틀어 김우진이 최초다. 김우진은 2011년 대회와 2015년 코펜하겐 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해 2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회 당시 혼성전은 김우진이 아닌 다른 선수(2011년 임동현·2015년 구본찬)가 출전한 바 있다.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건 장민희는 세계선수권 2관왕에 등극했다. 특히 여자 개인전 금메달은 2015년 코펜하겐 대회 기보배(광주시청) 이후 6년 만에 되찾은 것이라 더 값진 결과였다.

2020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서도 3관왕에 도전했지만 코폴드와의 준결승에서 2-6(28-29 28-29 28-27 24-28)으로 패해 2관왕(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 만족해야 했다. 대신 3~4위 결정전에서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멕시코)를 6-4(26-28 29-29 30-29 28-28 30-29)로 이기고 동메달을 추가했다.

도쿄올림픽 2관왕인 남자대표팀 막내 김제덕(경북일고)은 남자 8강에서 ‘한국 선수 킬러’로 유명한 미국의 브래디 엘리슨에게 0-6(27-28 28-29 26-28)으로 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양궁 대표팀 선수들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