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맹활약 이강인, 뺀 이유 있었다..가르시아 감독 "근육 당김 때문"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9. 27. 09:41

기사 도구 모음

루이스 가르시아(48) 레알 마요르카 감독이 이강인(20)을 뺀 이유가 있었다.

같은 날 스페인 언론 <마르카> 에 따르면 가르시아 감독은 이강인 교체 아웃에 대해 "근육 당김을 느껴 바꿔줬다"라고 전했다.

같은 날 마요르카가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한 피치 캠에도 가르시아 감독이 하프타임에 이강인의 몸상태를 걱정하고 점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강인을 보며 서혜부 부상을 걱정하는 가르시아 감독. 사진|레알 마요르카 SNS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루이스 가르시아(48) 레알 마요르카 감독이 이강인(20)을 뺀 이유가 있었다. 

레알 마요르카는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레아레스제도 발레아레스주의 팔마 데 마요르카에 위치한 비시트 마요르카 에스타디에서 열린 2021/22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 CA 오사수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패배했다.

이날 이강인이 선발 출전해 맹활약했다. 오픈 플레이 상황에서 재능을 보여주는 동시에 전반 15분에는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강인이 이날 후반 12분 만에 교체 아웃됐다. 잘 하던 선수를 가르시아 감독이 뺐기에 의문이 증폭됐다. 

하지만 경기 후 이유가 밝혀졌다. 이강인이 경미한 근육 당김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스페인 언론 <마르카>에 따르면 가르시아 감독은 이강인 교체 아웃에 대해 "근육 당김을 느껴 바꿔줬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의 몸상태를 확인하는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 사진|레알 마요르카 SNS

같은 날 마요르카가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한 피치 캠에도 가르시아 감독이 하프타임에 이강인의 몸상태를 걱정하고 점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후반전에도 일정 부분 경기를 소화한 것으로 봐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