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3연패 9실점 악몽'에 토트넘 일부 팬들, "누누 내치고 메이슨 데려와라"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09. 27. 12:30

기사 도구 모음

 누누 산투 감독에 대한 토트넘 훗스퍼 팬들의 비판이 극에 달하고 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후반 33분 손흥민이 만회골을 터트리며 토트넘 팬들에게 희망을 줬다.

시즌 개막 후 치러진 3경기에서 무실점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이후 내리 3연패를 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누누 산투 감독에 대한 토트넘 훗스퍼 팬들의 비판이 극에 달하고 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1위로 추락했다.

뼈아픈 더비 패배였다. 토트넘은 전반부터 아스널에 완전히 밀렸다. 아스널의 좌측 집중 공략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며 속절없이 무너졌다. 에밀 스미스 로우,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부카요 사카에게 연속으로 실점하며 순식간에 경기는 0-3이 됐다. 손흥민 홀로 분투했지만 아스널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고 결국 전반은 졸전 끝에 0-3으로 종료됐다.

전술적 패착을 인정한 누누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올리버 스킵, 에메르송 로얄을 넣었다. 중원와 우측이 안정화되자 토트넘은 밀어붙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론 램스데일의 선방쇼와 토미야스 타케히로, 벤 화이트가 중심이 된 아스널 수비에 막혔다. 누누 감독은 브라이언 힐을 넣어 공격을 강화했다. 힐이 좌측 윙어, 손흥민이 2선 중앙으로 이동했다. 후반 33분 손흥민이 만회골을 터트리며 토트넘 팬들에게 희망을 줬다.

하지만 토트넘은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경기는 1-3 토트넘의 패배로 끝이 났다. 시즌 개막 후 치러진 3경기에서 무실점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이후 내리 3연패를 하게 됐다. 무려 9실점을 헌납했다. 초반 3경기와 차이가 극명하게 나는 상황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잉글랜드 풋볼리그(EFL)컵 경기력, 결과도 좋지 못해 누누 감독 지도력에 대한 의구심과 비난이 이어지는 중이다.

벌써부터 경질설이 나오고 있고 어떤 지도자가 후임으로 좋을지 거론 중이다. 과거 토트넘 사령탑직을 수행했던 팀 셔우드는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사우샘프턴에서 압박 전술을 완벽히 이식한 랄프 하센휘틀 감독이 토트넘 팬들 이상향에 맞을 것이다. 이는 분명 업그레이드다. 브라이튼의 그레이엄 포터 감독도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토트넘 팬들은 어떨까. 일부 팬들은 SNS를 통해 "라이언 메이슨을 다시 불러라"고 요구하는 중이다. 메이슨은 현역 시절 토트넘 성골 유스로 성장해 핵심 미드필더로 뛰다 헐시티로 이적했다. 두개골 부상을 당해 일찍이 은퇴를 했는데 지도자 커리어를 토트넘에서 시작했다. 지난 시즌엔 조세 무리뉴 감독이 경질되자 시즌 종료까지 대행직을 수행한 바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