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그나마 자존심 지켜준 손흥민.. 팬들 "손흥민 vs 아스널"

허윤수 입력 2021. 09. 27. 23:29

기사 도구 모음

라이벌전 참패 속 유일한 위안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완패했다.

리그 개막 후 3연승을 달렸던 토트넘은 최근 3경기에서 연속 3실점과 함께 3연패에 빠지며 11위로 처졌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의 중원을 제어하지 못하며 속도에서 차이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라이벌전 참패 속 유일한 위안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완패했다.

리그 개막 후 3연승을 달렸던 토트넘은 최근 3경기에서 연속 3실점과 함께 3연패에 빠지며 11위로 처졌다.

라이벌전답지 않은 일방적인 경기였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의 중원을 제어하지 못하며 속도에서 차이를 보였다. 공을 잡고 있어도 이렇다 할 장면이 없었다.

그 결과 스코어는 점점 벌어졌다. 토트넘은 전반 중반에만 3골을 허용하며 흐름을 완전히 내줬다. 이보다 더한 점수 차 패배도 가능할 흐름이었다.

그나마 후반전은 실점 없이 막았다. 또 34분 손흥민의 만회골이 터지며 가까스로 영패를 면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전에도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슈팅 시도 자체가 없던 흐름에서 특유의 시그니처 개인기와 함께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존재감을 보였다.

그러나 홀로 전세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마땅한 전술적 색채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만회골로 마지막 자존심을 지킨 것에 만족해야 했다.

토트넘 공식 계정은 손흥민의 골이 터지자 득점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팬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대부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아웃을 외쳤다.

그중 한 팬은 “손흥민 vs 아스널”이라는 댓글을 달며 홀로 분투하는 모습을 말했다. 1,200명이 넘는 팬들도 공감을 전하며 씁쓸한 현실을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