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3점 11개 합작' 최이샘-박혜진, 대표팀 공격 핵심으로 '우뚝'

김대훈 입력 2021. 09. 27. 23:55

기사 도구 모음

박혜진과 최이샘이 대표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은행 콤비' 최이샘(183cm ,F)과 박혜진(178cm ,G)의 활약은 눈부셨다.

특히, 최이샘은 피지컬이 좋은 뉴질랜드 빅맨들을 상대로 주눅 들지 않았다.

박혜진도 최이샘과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혜진과 최이샘이 대표팀 승리를 견인했다. 

대한민국(이하 한국)은 27일 요르단 암만 프린스 함자 홀에서 열린 2021 FIBA 여자 아시아컵 뉴질랜드와의 A조 예선 경기에서 85-69로 이겼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은행 콤비’ 최이샘(183cm ,F)과 박혜진(178cm ,G)의 활약은 눈부셨다. 각각 29점 8리바운드, 20점 11리바운드로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또한, 대표팀 3점 13개 중 11개를 합작했다.


특히, 최이샘은 피지컬이 좋은 뉴질랜드 빅맨들을 상대로 주눅 들지 않았다. 공격 리바운드 후 풋백 득점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이후에도 최이샘 활약은 빛났다. 백도어 컷과 미드-레인지 점퍼로 공격을 이끌었다. 3쿼터 시작 후 득점이 폭발했다. 3점 4개를 터트리며 뉴질랜드가 추격할 때 마다 찬물을 끼얹었다. 미들슛 2개를 포함 3쿼터에만 16점을 기록했다.

최의샘은 득점뿐 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제 몫을 했다. 골밑에서 몸싸움을 두려워하지 않고 버텨줬다. 리바운드 8개를 기록하며 높이가 낮은 한국에 큰 도움이 됐다.

박혜진도 최이샘과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뉴질랜드에게 쫓기는 상황마다 찬물을 끼얹는 3점을 터트렸다.

특히, 21-20으로 쫓기던 상황에서 버저비터 3점으로 뉴질랜드의 기세를 꺾었다. 3쿼터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한국은 3쿼터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10점 차 이상으로 앞섰으나, 뉴질랜드에게 골 밑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53-48까지 쫓긴 상황, 박혜진은 박지현의 패스를 받아 오른쪽 사이드에서 3점을 터트렸다. 이 3점을 시작으로 한국은 우위를 계속 이어갈 수 있었다.

두 선수의 활약은 한국의 첫 승에 큰 지분을 차지했다. 앞으로 일본이나 호주를 만나게 됐을 때 도 이러한 외곽슛이 터져야 열세를 뒤집을 수 있다. 두 선수의 활약은 계속되어야 한다. 


사진 제공 = FIBA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