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 초점]이종범의 뒤를 이어.. 27년만 1번타자 출루왕? 아버지에 이어 아들도 출루왕?

권인하 입력 2021. 09. 28. 11:43 수정 2021. 09. 28. 17:07

기사 도구 모음

출루율은 1번 타자의 첫 번째 덕목이다.

하지만 역대로 출루왕은 대부분 중심타자가 차지해왔다.

그리고 27년이 지난 2021년 LG 트윈스 홍창기가 새롭게 1번 타자 출루왕에 도전한다.

아니면 1번 타자가 27년만에 출루왕 자리를 차지할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8회초 1사 3루 LG 홍창기가 1타점 적시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26/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출루율은 1번 타자의 첫 번째 덕목이다. 하지만 역대로 출루왕은 대부분 중심타자가 차지해왔다. 아무래도 1번 타자 보다는 중심타자와의 승부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KBO리그에서 톱타자가 출루왕에 오른 경우는 딱 한번이었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해태 타이거즈)이 1994년 4할5푼2리로 1위를 차지했었다.

그리고 27년이 지난 2021년 LG 트윈스 홍창기가 새롭게 1번 타자 출루왕에 도전한다.

홍창기는 27일 현재 4할5푼9리의 출루율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0.456), 3위는 KT 위즈 강백호(0.453)다. 4위 NC 다이노스 양의지(0.421)는 이들과 다소 격차가 있어 현재로선 3파전이 전개되고 있다.

전반기만 해도 강백호의 1위가 당연해 보였다. 강백호는 3할9푼5리의 엄청난 타율을 바탕으로 4할9푼2리의 출루율을 기록하며 타율과, 최다안타, 출루율 1위를 달리고 있었다. 당시 홍창기는 4할7푼5리로 2위였다. 차이가 2푼 가까이 됐다.

하지만 후반기 들어 강백호의 타격감이 떨어지면서 출루율도 내려왔고, 홍창기에게 기회가 왔다.

강백호는 후반기 타율이 2할8푼7리로 고전하고 있다. 후반기 출루율도 3할7푼8리에 그쳤다. 홍창기는 후반기에 타율 3할2푼2리로 타격감을 유지했고, 출루율 역시 4할2푼7리를 기록했다. 후반기 출루율은 3위.

이정후는 후반기 부상으로 빠지기도 했지만 타율 4할7푼9리, 출루율 5할1푼7리의 좋은 모습을 보이며 출루율 전쟁에 합류했다.

'타격 천재'가 후반기 부진을 극복하고 출루왕에 오를까. 아니면 1번 타자가 27년만에 출루왕 자리를 차지할까. 아버지에 이어 2대째 출루왕이라는 진기록을 보게 될까.

출루 타이틀은 KBO리그에서 크게 주목을 받는 타이틀은 아니다. 하지만 올해는 스토리가 있는 만큼 시즌 막판 재미를 더하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