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충격' 살인용의자로 전락한 前페네르바체 스타..현재 도주 중

윤진만 입력 2021. 09. 28. 13:41

기사 도구 모음

전직 축구선수가 살인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와 축구계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터키 언론 '데일리 사바'는 27일 "페네르바체, 베식타시에서 뛰었던 세제르 외즈튀르크(35)가 한 명이 사망하고 네 명이 부상한 총격사건에 연루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스포츠 방송 'NTV 스포르'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외즈튀르크는 독일에서 태어나 바이엘 레버쿠젠 유스팀에서 성장한 공격형 미드필더 출신으로, 뉘른베르크, 페네르바체, 베식타시 등 유명구단에서 활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전직 축구선수가 살인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와 축구계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터키 언론 '데일리 사바'는 27일 "페네르바체, 베식타시에서 뛰었던 세제르 외즈튀르크(35)가 한 명이 사망하고 네 명이 부상한 총격사건에 연루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스포츠 방송 'NTV 스포르'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9일 오후 5시30분쯤 이스탄불 내 도로에서 발생했다. 외즈튀르크는 친구와 차를 타고 가다 피해자인 할릴 이브라힘 겐크(24)이 도로를 막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도로를 비워달라'는 대화는 말다툼으로, 급기야 총과 칼이 난무하는 싸움으로 번졌다. 이 자리에서 이브라힘은 총에 맞아 목숨을 잃었고 아내와 부친, 친구 2명 등 4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 중 한 명이 이들의 싸움을 휴대폰 영상으로 녹화해 언론에 제보하면서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두 자녀를 둔 이브라힘은 사망하기 직전까지 총격전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터키 검찰청은 사건 직후 달아난 외즈튀르크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도주 중인 외즈튀르크 검거에 나섰다.

외즈튀르크는 독일에서 태어나 바이엘 레버쿠젠 유스팀에서 성장한 공격형 미드필더 출신으로, 뉘른베르크, 페네르바체, 베식타시 등 유명구단에서 활약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