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케인의 부활과 과감하게 알리 포기' 토트넘 반등 위한 누누 감독의 과제

반진혁 기자 입력 2021. 09. 28. 14:42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누누 에스피리투 감독이 해리 케인의 부활과 델레 알리를 포기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 는 28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반등하기 위해서는 누누 감독이 4가지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매체는 "알리가 이제 예전 같지 않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누누 감독은 부활시킬 수 있다고 자신할 수 있지만, 그의 믿음이 잘못됐음을 보여주고 있다. 창의적인 플레이를 위해 다른 선수로 시선을 돌려야 한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 = 반진혁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반등하기 위해서는 누누 에스피리투 감독이 해리 케인의 부활과 델레 알리를 포기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28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반등하기 위해서는 누누 감독이 4가지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첫 번째는 케인의 부활이다. 지난 시즌 득점왕에 등극하는 등 토트넘의 절대적인 주포이지만, 이번 시즌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울버햄튼과의 카라바오컵 32강전에서 부활의 조짐을 보였지만,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다시 잠적했다.

매체는 "케인이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하지 못한 것이 영향이 있다고 말하지만, 누누 감독이 활용하지 못한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빠르게 솔루션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케인은 이번 시즌 득점은 고사하고 문전에서 과감한 슈팅이 사라졌다. 일각에서는 수비 시 움직임을 너무 깊게 가져가 문전에서 멀어지는 것을 이유로 거론하기도 했다.

두 번째는 과감하게 알리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조세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외면받았지만, 이번 시즌 꾸준한 출전 기회를 잡고 있다. 하지만, 과거의 창의적인 플레이가 사라지면서 아쉬움을 낳고 있다.

매체는 "알리가 이제 예전 같지 않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누누 감독은 부활시킬 수 있다고 자신할 수 있지만, 그의 믿음이 잘못됐음을 보여주고 있다. 창의적인 플레이를 위해 다른 선수로 시선을 돌려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거물급 영입과 문전에서의 과감한 슈팅이 토트넘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거론됐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sports@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