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이슈]KIA 2019년부터 꾸준히 타이틀 홀더 배출, '평자왕'→'타격왕'에 이어 '홀드왕'+'신인왕' 동시 탄생?

김진회 입력 2021. 09. 28. 15:38 수정 2021. 09. 28. 16:06

기사 도구 모음

KIA 타이거즈는 지난 2년간 부문별 타이틀 홀더가 탄생했다.

2019년에는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평균자책점 1위(2.29)를 찍었다.

2021년 KIA 출신으로 타이틀 홀더 영예를 안을 주인공은 누가 있을까.

팀 성적은 시원치 않지만, 타이틀 홀더 부문에선 그나마 자존심을 세울 수 있을 듯 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선발투수 이의리.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는 지난 2년간 부문별 타이틀 홀더가 탄생했다.

2019년에는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평균자책점 1위(2.29)를 찍었다. 그 해 양현종은 3월 말 개막 이후 한 달 동안 승리없이 5패에 그쳐 평균자책점이 8.01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5월부터는 16승(3패)을 따내며 평균자책점 1.17로 '언터처블'이었다.

2020년에는 베테랑 최형우가 '타격왕'을 차지했다. 당시 서른 일곱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타율 3할5푼4리(522타수 185안타)를 기록했다. 삼성 라이온즈 소속이었던 2016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리그 수위타자를 차지했다. 지명타자로 돌아선 효과도 톡톡히 봤다. 시즌 초반에는 지명타자 루틴이 다소 어색했지만, 점점 몸에 익기 시작하자 불방망이를 과시했다.

2021년 KIA 출신으로 타이틀 홀더 영예를 안을 주인공은 누가 있을까.

우선 '우완 파이어볼러' 장현식이 '홀드왕'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27일 기준 23홀드로 주 권(KT 위즈)과 함께 공동 1위에 랭크돼 있다. 지난해 2대2 트레이드를 통해 NC 다이노스에서 KIA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장현식은 올 시즌 선발을 준비했던 자원이다. 하지만 불펜 역할을 맡게됐고, 필승조로 활약 중이다. 시즌 초반에는 제구가 흔들릴 때가 많았다. 볼넷을 내주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7월부터 안정감이 생겼다. 투구폼 변경으로 투구 밸런스가 좋아지면서 편안하게 8회를 막아내고 있다. 멀티 이닝 소화도 해낸다. 9월에는 네 차례 멀티 이닝을 견뎌냈다.

'신인왕'은 사실상 '슈퍼 루키' 이의리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성적은 4승5패, 평균자책점 3.61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고졸 신인으로 13승을 따낸 소형준과 비교하면 턱없이 부족한 성적이긴 하지만, 이의리가 프로 데뷔시즌을 거친 과정이 경쟁자들보다 안정적이었다. 잘 던진 경기도 많았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가 날아간 경기도 꽤 됐다. 또 도쿄올림픽에서 탈삼진 1위를 하면서 '국제대회 프리미엄'도 플러스다. 최근 손톱이 깨져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시즌 막판 1군 합류 직전 더그아웃 계단에서 우측발목을 접질려 사실상 시즌 아웃이 된 것은 안타까울 뿐이다. 경쟁자들에 비해 경쟁력이 있어 현 상황에서 시즌을 마친다 해도 이의리가 유리한 상황이다.

팀 성적은 시원치 않지만, 타이틀 홀더 부문에선 그나마 자존심을 세울 수 있을 듯 하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